“관악 노래방, 휴업 동참 고맙습니다”

[현장 행정] 신림동 업소 격려한 박준희 구청장

손잡은 양천 상공인, 마스크 생산 ‘올인’

김수영 구청장, 관내 협동조합 방문

꿩 먹고 알 먹는 중랑 ‘그린파킹’

주차 공간 만들고 녹지 확보

사법시험 올해도 ‘女風’

최종 합격자의 40%가 여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사법시험에서 여성 합격자가 40%를 차지하는 등 여풍(女風)이 두드러졌다.

법무부는 제55회 사법시험 최종 합격자 306명을 확정해 14일 발표했다. 성별로는 남자 183명(59.8%), 여자 123명(40.2%)이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지난해(41.7%)보다는 1.5% 포인트 감소했지만 2010년과 지난해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40%를 넘겼다.

☞<정책·고시·취업>최신 뉴스 보러가기

합격자 수는 지난해부터 배출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졸업생을 고려해 단계적으로 줄인다는 방침에 따라 지난해(506명)보다 200명 줄었다.

수석 합격은 신지원(23·이화여대 법학과 4년)씨가 차지했고, 한석현(42·연세대 법대 졸업)씨와 김수현(21·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3년)씨가 각각 최고령·최연소 합격자가 됐다.

여성의 수석 합격은 2011년 제53회의 김수민씨에 이어 2년 만이다. 대학별 합격자 수는 서울대가 전체 합격자의 24.8%인 7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연세대(43명), 고려대(41명), 성균관대·한양대(각 21명), 중앙대(16명), 이화여대(15명), 부산대(13명), 동국대(9명), 경희대·경찰대(각 7명) 등의 순이었다. 1명 이상 합격자를 배출한 대학은 모두 29개 대학이다. 연세대 합격자가 고려대보다 많은 것은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합격자 평균 연령은 28.44세로 지난해(27.65세)보다 다소 올라갔다. 재학생 합격자 비율(43.5%)은 지난해(49.8%)보다 낮아진 반면 대졸 이상 비율(56.5%)은 지난해(50.2%)보다 6.3% 포인트 높아졌다. 법학 전공자는 전체의 81%인 248명이며, 비전공자는 19%인 58명이다. 비전공자 비율은 지난해보다 4.5% 포인트 증가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100명가량 줄어든 200명을 뽑는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3-11-15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