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노래방, 휴업 동참 고맙습니다”

[현장 행정] 신림동 업소 격려한 박준희 구청장

손잡은 양천 상공인, 마스크 생산 ‘올인’

김수영 구청장, 관내 협동조합 방문

꿩 먹고 알 먹는 중랑 ‘그린파킹’

주차 공간 만들고 녹지 확보

[의정 포커스] 신복자 동대문구의회 예결위원장

‘현미경 심사’로 단 한푼의 예산 낭비도 없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심성 행정으로 주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2014년 예산은 돋보기가 아니라 현미경으로 꼼꼼히 봤습니다.”


신복자 동대문구의회 예결위원장

서울 동대문구 선출직 여성 구의원 1호인 신복자(60) 의원은 “내년 구 살림살이가 어렵지만 지역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신 의원은 “구의회 예산결산위원장으로서 직원 휴대전화 지원금 3만원을 가지고 집행부와 조율할 정도로 내년 예산안 심사에 총력을 기울였다”면서 “지역 발전과 주민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을 추려내느라 눈병이 날 지경”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노인 장수 수당 지급 연령 상향과 경로당 지원비 및 집행부 업무추진비, 직원 경상비 삭감 등 힘든 일에 선출직 의원으로서 총대를 멨다. 신 의원은 “가정 수입이 줄면 지출을 줄이는 것이 당연하다”면서 “내년에는 각종 복지비 증가와 세수 감소로 정말 구 살림이 어렵다. 이제는 주민과 직능단체, 구 직원 모두가 허리띠를 졸라매고 고통 분담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의원은 여성의 섬세함과 본능적인 인지 능력으로 집행부를 감시하고 호되게 꾸짖는 의원으로 악명(?)이 높다.

신 의원은 “자식을 품어 본 마음으로 지역을 돌아보면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 것과 관련해 세세한 일이 아주 많다”면서 “자살 예방도 그중 하나”라고 말했다. 지난해 ‘자살 예방과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위한 조례안’을 제정하고 관련 활동에 앞장서면서 동대문구 공무원노조가 뽑은 베스트 구의원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는 “우리가 몰라서 그렇지 주변에는 여러 가지 이유로 자살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우리 행정력이 조금만 더 세세해진다면 이러한 자살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 야산에 아름다운 시나 소설이 적힌 현수막 걸기, 아파트 난간에 아름다운 사진 붙이기, 자살 위험군 실태 조사와 남은 가족 사후 관리 등의 다양한 방법을 제시했다.

신 의원은 “살기 좋은 지역은 막대한 예산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의 조그만 관심과 배려로 만들어진다”면서 “앞으로도 여성 의원의 섬세함 등을 특유의 장점으로 살려 동대문구 주민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3-12-17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