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의정 포커스] 권오철 송파구 행정보건위원장

구정 비판부터 대안까지… 정책, 느낌 아니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권오철 송파구 행정보건위원장

퇴직 예정이던 2010년 6월, 구의원으로 선출됐다. 서울시, 송파구 간부를 거쳐 정년을 앞두고 사표를 낸 뒤 구의원으로 출마해 당선된 것. 수십년 들여다봤던 서류나 문서, 그만 보고 싶지 않았을까. “그런 생각도 있었지만, 공무원으로서의 한계를 벗어나 구의원이니까 더 넓은 시각을 가지고 접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어요.”

24일 집무실에서 만난 권오철 서울 송파구의회 행정보건위원장은 그래서 의원활동이 더 정력적이었다. 관심 있던 부분, 아쉬웠던 부분을 자세히 들여다볼 기회였다. “구정 실무 바탕 위에 전체적인 상황을 다 들여다보고 비판할 부분을 짚어내는 것뿐 아니라 대안 제시까지, 종합적으로 일을 추진할 수 있으니 더 만족스럽다”고 했다. 그 덕분인지 구정 질의, 조례 제정 등 객관적인 의정활동 수치를 뽑은 결과 아주 활발하고 우수한 활동을 벌였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그래서인지 권 위원장은 집행부에 대한 구의회의 감시·견제기능보다 집행부와의 동반자적 관계를 더 중시한다. “지방의회의 참뜻은 좀 더 주민 생활에 밀접해지라는 겁니다. 그러려면 집행부를 비판만 해댈 게 아니라 미리미리 실무자들을 불러다 얘기해 일이 잘 추진되도록 하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소속 정당이니, 공무원들 군기잡기니 이런 것들은 다 필요없는 말들이지요.” 그래서 만든 구호가 ‘구민 중심, 생활 중심, 현장 중심’이다.

이런 소신은 오래됐다. 1980년대 말 일선 동사무소에서 근무할 적엔 쓰레기 문제를 고민하다 주민 상대 설문조사를 통해 처리법을 고안하기도 했다. 2001년 마천2동장 시절엔 지역 저소득층 아이들의 탈선방지책을 고민하다 학원 수강을 추진해준 적도 있다. 저소득층 아이들이 갈 곳이 없어 헤매다 불량한 아이들과 어울리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였다. 이 역시 주민들에게 필요한 것을 직접 물어서 정한 해결책이다. 반응은 뜨겁고 좋았다. 요즘 한창 뜬다는 ‘맞춤형 복지’의 원조 격이다.

그가 ‘예산집행 실명제 조례’ ‘보행권 확보와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조례’ 등 생활과 밀접한 조례 못지않게 주민들의 직접 참여를 돕는 ‘주민참여 기본조례’ ‘에너지 조례’ 등을 발의·제정한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장에서 주민들 욕구를 확인해 적당한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 그게 지방자치의 본령입니다. 구의원을 하는 마지막 날까지 그 본령에만 충실하겠습니다.”

조태성 기자 cho1904@seoul.co.kr
2013-12-2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