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의정 포커스] 한자선 강서구 예결위원장

예산 짠순이, 나눔은 대인배 ‘자선’씨의 훈훈한 구정원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용 예산이 너무 적어요. 정말 어려운 10만명을 돕는 것을 빼곤 40만명의 보통 주민 모두에게 고루 혜택이 돌아가도록 꼼꼼히 살펴야죠.”


한자선 강서구 예결위원장

한자선 서울 강서구의회 예산결산위원장은 어려운 강서구 살림의 내년 운영 방향을 이렇게 설명했다. 내년 예산의 58%가 무상보육과 노령연금 등의 복지 예산으로, 주민 전체를 위한 사업이 ‘확’ 줄었다. 한 위원장은 “행사성, 전시성, 선심성 예산을 찾아 낭비 요인을 줄이고 절감한 예산을 지역 경제 활성화와 사회안전망 구축 등에 쓰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위원장은 여성으로서, 어머니로서 불편한 구정을 바로잡는 데 앞장섰다. 지저분한 의류수거함과 낡은 음식물쓰레기통 정리 등 섬세하면서도 부드러운 지적이 돋보였다. 한 위원장은 “별것 아닌 듯하지만 낡은 옷과 음식물을 버리는 주부들에겐 아주 큰 일”이라면서 “저 의견에 집행부가 전적으로 나서 최근 정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혐오시설 중 하나인 서남물재생센터 주변 주민을 위한 지원 조례도 발의했다. 한 의원은 “몇 년에 걸쳐 악취와 차량 정체 등으로 인해 고통받은 주변 주민을 조금이나마 위로하는 차원에서라도 지원해야 한다”며 “물재생센터뿐 아니라 지역을 위해 희생한 주민이 합당한 대우를 받도록 애쓰겠다”고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나눔 천사’로 불린다. 궂은일을 나서서 할 뿐만 아니라 강서장학회 등 지역 단체에 기부도 꾸준히 한다. 그는 “많아서 나누는 게 아니라 작지만 나누면 마음이 커지고 행복해진다”며 “이름이 ‘자선’이라서 그런지 주변에서 도움이 필요한 곳이 너무 많이 눈에 띈다”며 웃었다. 올해 가장 아쉬운 점으로는 “우리 의원들이 ‘정당인’이 아닌 ‘구의원’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라며 “내년엔 여야 등의 정당을 떠나 지역 발전과 안정에 힘을 합치기 바란다”고 기대했다. 비례대표로 내년 지방선거에 큰 뜻을 품을 만도 하지만 “염두에 두지 않는다. 지금 당장 옳은 것으로 여겨지고 강서 발전에도 도움 되는 일만 보면서 소신껏 가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3-12-2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