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급 국가공무원 공채에 여성지원자 51.8%…사상 최고

전체 경쟁률 64.6 대 1…4월 19일 전국 일제 시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9급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이 작년보다 3개월 이른 4월 19일 전국 17개 시·도의 240여 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행된다.

안전행정부는 3천명을 선발하는 올해 9급 국가공무원 공채시험에 19만3천840명이 응시원서를 내 평균 64.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선발인원은 작년보다 262명 늘었지만, 지원자는 작년보다 1만858명 줄어 올해 경쟁률은 작년(74.8대 1)보다 하락했다.

안행부 관계자는 “작년에 고교과목이 처음 선택과목으로 도입되면서 고교생 지원자가 급격히 늘어났다가 합격이 쉽지 않은 것을 깨닫고 다시 줄어든 영향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분야별로 보면 행정직군이 2천793명 선발에 17만8천140명이 지원해 6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기술직군은 207명 선발에 1만5천700명이 지원해 75.8대 1이었다.

시설직(건축직)에는 3명 선발에 1천821명에 몰려 607대1, 행정직군에서 교육행정직이 16명 선발에 8천575명이 원서를 내 535.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825명을 뽑는 지역구분 모집에 5만4천706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이 66.3 대 1로 집계됐다.

여성지원자 비율은 51.8%로 작년(50.8%)보다 상승해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지원자의 평균연령은 28.7세로 작년보다 소폭 상승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18∼19세가 2천631명(1.4%), 20대가 11만8천501명(61.1%), 30대가 6만4천70명(33.1%), 40대가 7천832명(4.0%), 50세 이상이 806명(0.4%) 등이었다. 작년보다 20대 이하는 줄어들었고, 30대 이상은 늘었다.

올해부터 이미지스캔인식(OCR) 채점 시스템이 도입됨에 따라 수정테이프를 이용한 답안수정이 허용된다.

기존에는 답안을 잘못 써넣었을 때 답안지를 새로 교체해야 했다. 답안 수정 시에는 반드시 수정테이프만 사용해야 하고 수정액이나 수정스티커는 사용할 수 없다.

구체적 시험장소는 4월 11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공고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