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쿨 탐방 <1>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타 대학·法 비전공자 3분의 1 선발…의료·과학·금융 등 지식 간 융합 추구

신입생 입학전형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은 일반전형과 특별전형을 통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일반전형의 경우 1단계에서는 지원자의 법학적성시험(LEET)·학부·외국어 성적 및 서류평가 점수를 살핀다.

최종 선발 단계인 2단계 전형에서는 1단계 종합 성적과 구술면접 평가 점수를 더해 총점 순위로 최종 합격자를 가린다.

연세대 로스쿨은 면접의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면접위원 3명 중 한 명은 반드시 외부 위원이 맡도록 했다.

한상훈 연세대 로스쿨 행정부원장은 “입맛에 맞는 외부 인사가 될 가능성조차 차단하기 위해 서울변호사회에 선임 권한을 주고 거기서 선임한 인사를 그대로 면접위원으로 임명한다”며 “학교로선 면접위원이 누가 될지 모르는 구조”라고 말했다.

차상위계층, 자활근로자 등 사회적 배려 대상자를 위한 특별전형은 일반전형 방식이 그대로 적용된다. 연세대 로스쿨은 다른 대학 출신 및 법학 전공을 하지 않은 학생 수가 전체 모집 인원의 3분의1 이상을 차지하도록 뽑는다는 특징이 있다.

전국 로스쿨 25곳은 나름대로 특성화 분야를 발굴해 다른 로스쿨과의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연세대 로스쿨도 마찬가지다.

연세대 로스쿨은 ▲공공 거버넌스 ▲글로벌 비즈니스 ▲의료·과학기술 각 분야와 법을 연계해 특성화 교육을 실시 중이다.

전지연 연세대 로스쿨 원장은 “세 가지 특성화 분야마다 교과목 20개를 만들어 운영하고 있다”면서 “의료·과학기술 교육 프로그램에 포함된 의료 현장 실습의 경우 학생들이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에 직접 가서 부검 현장을 참관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사회의 다양한 부문과 국가 간 협력·교류를 강조하는 공공 거버넌스 분야에서는 법원, 검찰 등 국가기관과 더불어 공익 법무법인, 비영리 민간단체(NGO)에서 일하는 법조인을 양성하기 위해 헌법, 행정법 등을 가르친다.

글로벌 비즈니스 영역의 경우 국제통상기구, 기업, 금융기관, 법무법인에 진출하려는 예비 법조인을 위한 교육을 진행 중이다.

의료·과학기술 분야에서는 법률 실무 지식과 의학, 자연과학, 공학적 지식 간 융합을 추구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2014-03-13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