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포커스] 노태욱 서초구의회 의원

8년간 지역 구석구석 누빈 서초구민의 지킴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태욱(61) 서울 서초구의회 의원은 “정치인이기보다 생활 속 일꾼이기를 선택했습니다”고 말했다.


노태욱 서초구의회 의원

노 의장은 지난 8년간 구의원의 직함이나 권위를 털어버리고 주민의 눈높이에서 지역 구석구석을 찾아다녔다. 서초구민의 지킴이가 되고 싶었기 때문이다. 주민의 입장에서 의견을 수렴했고, 서초구는 물론 우리 사회의 발전에 기여하는 정책입안으로 삶의 질 향상에 기여했다. 겸허한 자세로 언제나 배우고 경험을 쌓아 주민을 위한 지방자치 발전의 기수가 되겠다는 것이 희망이다. 말이 아닌 행동과 실천으로 주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

지난 4년간 해온 일은 이렇다.



하나푸르니 반포어린이집 민자유치로 건립했다. 세수감소로 부족해지는 서초구의 재정난 극복하고 예산절감을 위해 서초구 최초로 민자를 도입했다. 주민생활과 자치행정 발전에 도움을 주려는 남다른 의지와 생활 의정이란 소신이 있어 가능했던 일이다. 서초구민의 지식정보 플랫폼 구립반포도서관을 건립하는 데에도 일조했다. 반포도서관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주민의 지식 인프라를 목표로 문화공간인 동시에 지역문화 창달의 산실로 자리잡아가고 있다. 반포천을 친환경 생태하천으로 만들기 위한 ‘반포천 물 맑히기 사업’을 위해 110억원을 투입했다. 오수와 우수를 분리하는 송수관로 공사를 진행했고, 하천에는 하루 2만 6000t의 맑은 물이 흐르고 있다. 특히 악취제거를 위한 설비를 설치해 고통을 덜었다.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공원현대화 사업도 했다. 초선 때부터 주민과 어린이의 생활쉼터인 공원의 현대화를 위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준비된 계획은 집행부의 공감을 형성했고 구정에 반영되어 현재 지역 대다수 공원이 새 모습으로 탈바꿈했다. 선플운동으로 인터넷문화도 선도했다. 악성 댓글을 근절하고 올바른 사이버문화 선도를 위해 선플운동본부와 서초구의회의 업무협약을 체결하도록 앞장섰다. 봉사를 통한 공감과 소통으로 생활정치를 구현했다.

조태성 기자 cho1904@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