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지방선거를 지역축제 장으로/김한규 농협 안성교육원 교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창한 봄기운과 함께 남풍을 타고 꽃축제가 시작됐다. 그러나 무엇보다 소중한 축제는 60여일 남아 있다. 바로 민주주의의 꽃이라 할 수 있는 ‘6·4 지방선거’다.

지방선거는 지역주민에게 대통령선거보다 더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선거이다. 하지만 과거 실시된 지방선거의 평균 투표율은 50%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평소 정치에 대한 실망과 불신으로 선거에 무관심해지면서 갈수록 투표율이 저조해지고 있다. 또한 지방선거일이 임시 공휴일로 지정돼 6월 5일 하루만 휴가를 내면 5일간의 황금연휴를 보낼 수 있다고 한다. 유권자들이 투표장 대신 여행지로 떠나면서 투표율이 더욱 하락하지 않을지 걱정이다. 이처럼 낮은 참여율은 지역주민에게 봉사하는 ‘참된 일꾼’이 아닌 자칫 무능하고 부패한 ‘짐된 일꾼’을 뽑을 수 있다. 최근 상영된 영화의 한 장면처럼 헌법 제1조에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고 명시돼 있듯이, 투표는 국민주권을 실현하는 기본 행위다. 투표의 포기는 주권의 포기이며, 미래의 포기다. 정치 현실이 만족스럽지 않더라도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함으로써 정치를 발전시키고 희망찬 미래를 열어가는 것이 올바른 주권행사가 아닐까.

나무도 뿌리가 튼튼해야 꽃을 피우고 좋은 열매를 맺을 수 있다.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꽃을 피우고 성장과 행복의 열매를 맺기 위해서는 선거를 통한 변화와 도약이 출발점이다. 지방선거가 지역발전과 주민화합 축제의 장이 되도록 모두가 투표에 참여하자.

농협 안성교육원 김한규 교수
2014-03-29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