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시간제 공무원시험 ‘경단녀’ 몰려

30~40대 지원 많아 24.4대1…감사원·국방부·교육부 인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 상반기에 208명을 모집하는 시간선택제 국가공무원에 주로 30~40대 여성들이 몰리면서 평균 24.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안전행정부는 지난달 17~26일 응시원서를 접수한 ‘시간선택제 국가공무원 경력경쟁채용시험’에 총 5084명이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응시자 가운데는 30~40대 여성의 비중이 가장 높아서 경력단절여성(경단녀)이 시간제 공무원 모집에 많이 응시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원자 성비는 여성이 74.3%로 남성보다 3배 정도 많았다. 연령대별로는 30대가 55.5%로 가장 많았고, 이어 40대 27.5%, 20대 12.5%, 50대 4.5% 순이었다.

부처별로 감사원이 4명 선발에 310명이 지원, 최고 경쟁률인 77.5대1을 기록했다. 이어 국방부가 2명 모집에 105명이 지원해 52.5대1, 교육부가 10명 모집에 511명이 지원해 51.1대1을 나타내는 등 인기를 누렸다. 시간제 공무원을 58명으로 가장 많이 뽑는 경찰청은 1396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24.1대1이었으며, 30명을 뽑는 고용노동부는 36.3대1이었다.

선발 직급별로는 148명을 뽑는 9급에 4236명이 몰려 28.6대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직급이 높을수록 경쟁률은 떨어져 26명을 모집하는 8급은 18.3대1, 16명을 뽑는 7급은 15.1대1, 8명을 뽑는 6급은 6.3대1, 6명을 뽑는 5급은 8.7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안행부 관계자는 “원서접수 기간에 한시적으로 운영한 전화상담실로 40~50대가 응시할 수 있는지 묻는 전화가 많아 시간선택제 공무원 공채에 대한 중·장년층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시험은 관련 근무경력, 학위 또는 자격증이 있으면 지원 가능하며 필기시험 없이 서류전형과 면접으로만 선발한다. 오는 21~25일 서류전형을 거쳐, 5월 29~31일 면접시험을 진행하며 최종 합격자는 6월 27일 발표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4-04-0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