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주 1회 언론인과 국정현안 질의응답”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코로나 3차 유행에… 35만명 일자리 잃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관이 불붙인 공무원 ‘시보떡’… “문화” vs “악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학교폭력, 대화·관심으로 풀자/경기 안산상록경찰서 경비작전계장 최태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고교 1학년들이 방과 후 옥상에서 싸우다 1명이 숨지고, 선배가 후배를 훈계하다 폭력을 휘둘러 숨지게 하는 등 학교 폭력으로 2명이나 사망했다.

실태조사에 따르면 학생 10명 중 2~3명이 학교에서 폭력을 경험했고, 학교폭력 후유증으로 등교 거부나 자살 충동 등 심각한 고통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학생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은 이뤄지지 않고, 가해 학생은 상담이나 봉사활동을 시키는 등 형식적인 운영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학교는 사회의 축소판이다. 성인 범죄가 늘면 청소년 범죄도 덩달아 늘 수밖에 없다. 아이들이 보고 자란 게 폭력과 범죄이고 보면 학교폭력은 사회악의 일부요, 선악의 관념이 제대로 서지 않은 ‘일그러진 영웅’들의 소영웅심리에서 나온다고 할 수 있다.

학교폭력으로 극심한 고통과 자살 충동을 느끼면서도 주변엔 전혀 알려지지 않은 학생이 많다. 갈수록 다양해지는 학교폭력을 뿌리 뽑으려면 철저한 예방 교육과 피해 학생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가해 학생에 대한 엄정한 조치가 요구된다.

이제는 방과 후 학교 운영이 활성화됨에 따라 주5일 수업제로 인해 정규수업이 아닌 취약시간대 학생들에 대한 안전망에 비상이 걸렸다. 아이들의 지나친 스트레스 해소 등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서는 전문기관과의 연계가 선행돼야 하며 집단교육보다 개인별 맞춤형 교육이 돼야 한다. 적극적인 대화와 모두의 관심이 학교폭력 치유와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 경비작전계장 최태수
2014-04-19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학교 밖 청소년 꿈 키워준 이동상담소 ‘유레카’ 진로·취업

[현장 행정] ‘유레카 청소년’들 만난 박성수 구청장

‘위안부 왜곡’ 램지어 규탄·논문 철회 요구한 성북

이승로 구청장·계성고생과 소녀상 닦아 “日 역사 왜곡 바로잡고 인권 수호에 앞장”

은평 사회적경제허브센터 입주자 모십니다

새달 1일까지 창업준비·공익단체 접수 김미경 구청장 “협동조합 등 적극 지원”

마포 구석구석 관광명소·여행 정보 한눈에

안내 책자 만들어 영·중·일어로도 발간 마포문화관광 홈피엔 전자책 올리기로 유동균 구청장 “4월엔 대만·일본에 수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