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도서관 육아방…위례 첫 ‘육아복합공간’ 떴다

위례 장난감도서관 방문 송파구청장

노원 심폐소생술 교육 덕에 생명을 구하다

버스기사, 의식 잃은 여성 긴급 구조

2년째 관악 주민 안전 지키는 ‘꾸러기 수비대’

區 소속 자원봉사단체 여성 안심귀가 등 활동

구로 별별시장 새달부터 뜬다

벼룩시장·아트마켓·예술공연… 주민 주도형 프로그램 10월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있어야 할 건 다 있구요. 없을 건 없답니다. 별별시장~.’

구로구는 다음달 13일부터 오는 10월까지 매월 둘째 금요일 오후 5~9시 구로근린공원에서 ‘구로별별시장’을 마련한다고 26일 밝혔다. 장마와 폭염이 예상되는 7월엔 쉰다.

별별시장은 주민, 예술가, 마을기업 등 구로를 생활 터전으로 하는 사람들이 기획부터 운영까지 참여한다. 구로구 별의별 사람이 모여 구로에서 일어나는 별의별 이야기를 나눈다는 의미로 이름을 붙였다. 지난해 처음 기획했는데 주민들 참여도가 높아 올해도 열게 됐다. 지난해 별별시장을 이끈 사람들은 50~60여명, 방문객은 800여명에 이른다.

주민 주도형 취지에 따라 구는 장터 운영에 필요한 행정 지원만 하고 청년공동체 ‘구로는 예술대학’이 총괄 운영을 맡는다. 장터 프로그램도 다양하다. 중고물품을 판매·교환하는 모두의 벼룩시장, 수공예품을 파는 아트마켓, 어린이들을 위한 예술체험 부스, 직장인밴드·주부동아리 등의 공연, 우리동네 영상제,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먹거리시장 등이 펼쳐진다.

구 관계자는 “지난해 장터는 특히 청년들로 북적댔다”며 “이번엔 먹거리장터 음식 종류도 늘렸다”고 말했다. 장터에 참여할 보따리장수와 자원봉사자인 별무리는 다음달 6일까지 구로마을 홈페이지에 신청하면 된다. 보따리장수 모집 분야는 마을영상제를 제외한 모든 프로그램이다.

별무리엔 장터 운영에 관심을 가진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하루 8시간까지 자원봉사 시간을 인정해 준다. 야외무대에서 공연을 펼칠 아마추어 공연팀도 공개 모집한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4-05-27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