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4 선거, 지역에 대한 의리를 지키자/농협 경주환경농업교육원 정찬우 교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든 것은 의리로 통한다는 음료 광고에서 시작된 의리 열풍이 뜨겁다. 광고 후 1주일 만에 해당식품의 편의점 매출이 50%나 증가하고, 각종 패러디 광고와 의리 시리즈가 인터넷에 쏟아지고 있다. 본래 의리라는 말은 사람으로서 또는 사람과의 관계에서 마땅히 지켜야 할 도리를 뜻한다. 하지만 지금 의리라는 단어는 방송, 연예,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본래 의미보다 훨씬 더 광범위한 뜻으로 사용되고 있다.

6·4 지방선거의 유권자 수는 총 4130만명. 사실상 국민의 대부분이 투표권을 행사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 다섯 차례의 지방선거 평균 투표율은 55.2%에 불과하다. 2012년 대선 투표율인 75.8%를 감안하면 유권자들의 관심과 참여도가 낮은 편이다. 지방선거는 지역에서 민심을 대표할 수 있는 소중한 일꾼을 뽑는 중요한 행사다. 대선이나 총선보다 민주주의와 지방자치 실현에 절대적인 영향력을 끼치는 선거로 볼 수 있다. 그 중요한 선거에 유권자 절반 정도가 투표권을 포기하고 있다. 이 정도라면 과연 내가 사는 지역에 대한 의리가 있다고 할 수 있을까.

이번 선거는 비리, 불신, 무능함 등 그동안의 잘못된 점을 바로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연고, 학벌, 인맥 등 기존의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자. 사욕과 사심을 버리고 국가와 공공의 이익을 위해 헌신할 수 있는 후보에게 의리를 지키자.

농협 경주환경농업교육원 정찬우 교수
2014-05-27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