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한 공직 인기’…국가직 7급 공채 경쟁률 84대 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전행정부는 올해 7급 공채시험 평균경쟁률이 83.9대 1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안행부가 지난 12∼16일 원서를 접수한 결과 730명을 선발할 예정인 올해 국가직 7급 공채에 6만 1천252명이 응시했다.

올해 경쟁률은 지난해의 113.3대 1과 비교할 때 다소 하락했다.

이는 7·9급을 모두 지원한 응시 인원이 지난해 5만 5천명에서 올해 4만 2천명으로 감소한 데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작년에는 7급 시험이 먼저 시행됐으나 올해는 9급 시험이 먼저 치러져 9급 응시자 중 7급 응시를 포기한 경우가 많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분야별 경쟁률은 행정직군이 92.7대 1, 기술직군이 49.1대 1이었다.

지원자의 평균연령은 29.9세로, 작년(29.6세)에 비해 약간 상승했다.

응시자의 연령대별 분포는 20대가 3만3천71명(54.0%)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만3천989명(39.1%), 40대 3천842명(6.3%), 50세 이상 350명(0.6%) 등으로 나타났다.

전체 지원자 중 여성 비율은 42.5%(2만6천60명)로 작년의 44.5%(3만1천757명)보다 약간 낮아졌다.

필기시험은 오는 7월 26일 전국 17개 시도에서 치러진다.

올해부터는 보훈 가산점이나 자격증 등 각종 가산점을 등록할 때 답안지에 표기하던 기존 방식과 달리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등록해야 하므로 해당 응시자는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안행부는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