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의정 포커스] 박길준 용산구의회 의장 “명분보다 실리…주민 위한 일이면 무조건 협력”

지역구 첫 5선 의원 출신…여성·장애인 복지 실현 박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무나 당연하면서도 잘 되지 않은 일입니다만, 집행부에 대해서는 견제와 균형의 묘를 살려 민의를 대변하는 주민의 사랑방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점을 밝힙니다.”


박길준 용산구의회 의장

서울 용산구의회 박길준(새누리당) 의장은 24일 이렇게 각오를 밝혔다. 용산구 첫 5선 의원이다. 정치적 명분을 좇지 않고 실리적인 자세를 가졌다는 평가를 듣는다. 관록으로 여야의 화합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를 받는 까닭이다. 박 의장 역시 “구민을 위해 올바르고 필요한 일이라면 무조건 협력하는 게 맞다. 우선 의원들의 생각을 듣겠다”며 입을 앙다물었다. 박 의장은 주민들에게 신뢰와 사랑받는 의회, 공부하고 열심히 일하는 의회, 사회적 약자에게 힘을 싣는 의회를 일구겠다고 밝혔다.

의원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자료 수집과 여론조사, 세미나 및 토론회 개최 등을 지원해 주민 생활과 맞닿은 조례를 제정하는 의회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다. 집행부와 긴밀한 협력 체계를 구축해 여성과 노약자, 장애인 등을 위해 복지용산 실현에 힘을 모으겠다는 말도 빼놓지 않았다.

지난 9일 제208회 구의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는 7대 전반기 부의장으로 장정호(새정치연합) 의원을 선출했다. 운영위원장은 이상순(새누리당), 행정위원장은 윤성국(새정치연합), 복지건설위원장은 박희영(새누리당) 의원이 맡게 됐다. 윤 의원은 탤런트라는 이색 경력을 갖고 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4-07-2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