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지 3000장 잡지로… 쓰레기도 잘팔면 자원

‘폐기물 매매 중개’ 순환자원정보센터

영등포역 쪽방촌, 1만 2000호 복합시설로

市·국토부·영등포구, 공공주택사업 추진

[의정 포커스] 박삼례 광진구의회 의장 “조화로운 의회로 시너지 효과 낼 것”

세미나·스터디로 구정 공부… 동서울터미널 개발·법원 이전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니다 싶으면 과감하게 견제해야죠. 그러려면 공부도 열심히 해야 하고….”


박삼례 광진구의회 의장

집행부와의 관계를 묻는 질문에 서울 광진구의회 박삼례(59) 의장의 대답은 단호했다. 구의원 14명 중 8명이 새정치민주연합 소속이다. 박 의장은 “구청장과 같은 당인 의원이 다수여서 좋게좋게 구의회를 꾸리지 않겠냐고 여기지만 그렇지 않다”면서 “좋은 정책에 대해선 함께 보조를 맞추겠지만 지역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되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이를 위해 ‘정책대안을 제시하는 책임 있는 의회, 견제와 균형의 조화를 통한 생산적인 의회’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하는 의회가 되려면 뭐라도 좀 알아야 하지 않겠냐”고 되묻고는 “새로 의원이 된 분들은 물론 기존 의원들과 함께 세미나와 스터디 등을 구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에게 구의회 운영 방향에 대해 묻자 “어머니의 세심함과 조화”라는 단어를 꺼냈다. 이번 구의회엔 새로 선출된 의원이 절반인 7명이나 된다. 연령대도 60대 의원부터 30대 의원까지 다른 구에 비해 다양하다. 그가 조화에 집중하는 이유다. 박 의장은 “젊은 의원들의 경우 일하려는 의욕이 상대적으로 높은 게 사실”이라면서 “신구 조화를 통해 재선·3선 의원들의 경륜과 젊은 의원들의 아이디어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그는 초선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별도의 의정 아카데미도 마련했다. 그는 “부드러운 리더십으로 주민·집행부·의원끼리 원활하게 소통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3선 의원인 박 의장은 하고 싶은 일도 많다. 그는 “동서울터미널의 개발과 법원단지의 이전은 우리 구의 발전과 직결된 일”이라며 “집행부에서 이 사업을 추진한다면 의회에서도 최선을 다해 지원할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이어 “개발뿐만 아니라 지역의 어려운 분을 챙기는 일에도 소홀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4-08-2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최대 300만원 실업부조 필요”

이재갑 고용장관 구직지원법 촉구

“부모도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