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준비는 전통시장에서/ 최일걸(전북 전주시 서노송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 지역경제를 가늠할 수 있는 잣대는 전통시장이다. 지방자치제가 풀뿌리 민주주의라면 전통시장은 그 지역경제의 뿌리인 셈이다. 지역경제의 활성화와 전통시장은 맞물려 있다. 그런데 전통시장에 가서 보면 한산하다 못해 썰렁하기까지 하다. 북적거리는 대형마트와 사뭇 대조를 이루는 풍경이다.


전통시장은 우리 민족 고유의 풍습과 정취를 간직한 공간이다. 먼 옛날부터 오늘날까지 대대로 유지된 터전이다. 삶이 막막하거나 막연할 때는 전통시장에 가보자. 전통시장에 가면 우리 삶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생생하게 펼쳐진다. 대형마트는 나름대로 편리함을 우리에게 주지만 규격화된 고객 서비스에도 불구하고 인간적인 정감이 가지 않는다. 대형마트엔 에누리도 없고 덤도 없고 떨이도 없다. 오직 정가가 매겨져 있을 뿐이다. 에누리란 인간 상호 간에 비집고 들어갈 틈이 아닐까. 물론 대형마트엔 원 플러스 원이 있긴 하다. 하지만 전통시장에서 덤을 주어지는 푸근한 인정은 없다. 전통시장에서 하는 흥정은 단순히 물건값을 두고 하는 게 아니다. 소통의 한 방식이며 오고가는 정이다.

전국적인 체인망을 갖춘 대형마트는 중앙집권적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지역경제를 살리려면 전통시장이 활성화해야 된다. 전통시장에서 체감되는 온도가 지역경제의 현주소라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가 추석 전후로 민족대이동을 하면서 명절을 맞이하는 것은 고유한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서다. 추석이 멀지 않았다. 우리 전통이 살아 있는 전통시장에서 추석 준비를 하는 건 어떨까.

 

최일걸(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