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집 불린 통일부 교류협력실, 평화 프로세스 새 돌파구 될

[관가 인사이드] 격상된 교류협력실 기대 반 우려 반

[단독] 공무원 항공 마일리지 십시일반… 뜻 모으니 나눔이

인사처 마일리지 사회복지시설에 기부

[의정 포커스] 정병재 금천구의회 의장 “시골 이장처럼 주민 가까이 다가갈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구의원은 시골 이장처럼 주민 속마음까지 꿰뚫고 있어야죠.”

18일 구의회의 역할을 묻자 5선인 정병재 서울 금천구의회 의장은 이처럼 ‘이장론’을 폈다. “시골에서 이장은 비료를 받아 오는 것부터 관공서 서류를 떼는 일까지 크고 작은 일을 의논하고 물어보는 사람입니다. 의회와 의장실 문턱을 낮춰 누구나 찾아와 자신의 불편함을 이야기할 수 있는 곳이 돼야죠.”


정병재 서울 금천구의회 의장

그래서일까. 주민과의 소통에 방점이 찍혀 있다. “집행부와의 관계를 많이 물어보는데, 대화가 가장 중요합니다. 서로 많은 것을 공유할 때 협력은 물론 견제도 제대로 할 수 있어서죠.”

따라서 “독불장군처럼 혼자서 의회를 운영하려고 덤비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집행부가 지역 발전에 애쓴다면 든든한 지원군으로 뒷받침하겠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1972년 군대 생활을 마치고 금천에 뿌리를 내린 정 의장은 지역에 대한 애정도 남달랐다. 특히 낙후된 지역 개발 문제에 관심을 쏟았다. 정 의장은 “의료·교육 등 주민들이 생활을 하는데 필수적인 시설이 부족한 상황”이라면서 “군 이전 부지에 백병원을 유치하는 문제를 구청과 협의해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지역 어르신들이 늘고 있는데 아프면 차를 타고 한 시간씩이나 걸리는 곳으로 가서 진료를 받습니다. 서울시가 병원 유치 문제를 단순히 지역문제로 보지 말고 서남권 의료공백 해결 차원에서 지원에 나서야 합니다.”

사람들을 만나면 가장 많이 하는 이야기가 “많이 도와달라”다. 5선 체면에 그만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묻자 “더 많이 하게 될 것 같다”면서 “지역 개발에 넘어야 할 산이 수두룩하다”고 털어놨다. 지역 발전에는 의회와 집행부가 따로 없다지만 집행부 견제에 대해선 사뭇 달랐다.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근무태만·예산낭비 등의 문제는 철저히 파고들어 문제를 해결하겠습니다. 하지만 미리 이런 문제를 막는 게 중요하지요. 감사나 교육 부서와의 협의를 통해 방지하도록 잘 이끌어야 합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4-09-1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이정현, 아프리카계 사위 소개 “처음에는 당황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1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장녀의 결혼식을 치렀다.이정현 의원은 지인들에게 “축복해 주십시오.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부모도 아동학대 예방 교육을”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구청장표 ‘참 좋은 지방자치’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