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중 암·정신질환 공무상 재해로 인정

중증 공상 요양비 신속 지급

달밤에 피는 1000년 순천 역사 즐겨볼까

[우리동네 축제] 순천 문화읍성 달빛 야행

지역 ‘손톱 밑 가시’ 6440건 정비

[지방규제 개혁] <1> 조례·법령 개선 성과

topSection[1]['ko_name']

오는 25일 부산불꽃축제 광안리 밤바다 수놓는다

수정 : 2014-10-15 17:34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부산불꽃축제가 오는 24일 전야콘서트를 시작으로 25일까지 부산시민공원과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짙어가는 만추의 밤 바다를 불꽃으로 수놓을 이번 축제에는 한 발 당 6000만원에 달하는 불꽃 8만 발이 허공으로 쏘아 올려진다.

불꽃축제 첫날인 24일 오후 7시부터 부산시민공원에서는 인순이와 성시경, 효린, 케이윌 등 인기 가수들이 펼치는 전야콘서트가 열리고, 25일에는 오후 2시부터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밴드공연과 DJ공연 등 다양한 거리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8시부터 1시간에 걸쳐 광안대교와 광안리해수욕장에서 본격적으로 ‘부산멀티불꽃쇼’가 펼쳐진다.

이번 축제에는 부산불꽃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나이아가라 불꽃과 광안대교 경관 조명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Media Facade)쇼가 접목된 초대형 불꽃이 향연을 펼친다. 특히 광안대교에 설치한 크레인에서 360도 회전하며 바다 속으로 떨어지는 타워 불꽃이 올해 처음 선을 보인다.

시 관계자는 “부산불꽃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나갈 계획”이라며 “관람객이 14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관람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오성택 기자 fivestar@seoul.co.kr

경찰 감찰 다음날 죽음 택한 女순경,무슨일 있었

임용된지 2년이 채 안 된 한 여자 순경이 현행법상 위법 행위에 해당하지 않는 교통사고로 내부 감찰 조사를 받은 다음 날 약물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음습한 지하도, 문화 공간으로

서대문구 ‘창작놀이센터’ 개장

남산 성곽길의 변신

중구 다산동 문화예술거리 조성

어린이 ‘인권 놀이터’

성북구에 전국 첫 운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