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격 시험 ‘독학사 학위’ 차별 없앤다

이영호 법제처 과장에게 들어본 ‘올 법령정비’

‘가야 왕도’ 김해, 역사·테마 도시로

한글·장군차박물관…6개 ‘작은 박물관’ 추진

교통시설 개선 201곳 사고사망 60% 감소

안전처, 과속·중앙선 침범 등 크게 줄어

topSection[1]['ko_name']

오는 25일 부산불꽃축제 광안리 밤바다 수놓는다

수정 : 2014-10-15 17:34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부산불꽃축제가 오는 24일 전야콘서트를 시작으로 25일까지 부산시민공원과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짙어가는 만추의 밤 바다를 불꽃으로 수놓을 이번 축제에는 한 발 당 6000만원에 달하는 불꽃 8만 발이 허공으로 쏘아 올려진다.

불꽃축제 첫날인 24일 오후 7시부터 부산시민공원에서는 인순이와 성시경, 효린, 케이윌 등 인기 가수들이 펼치는 전야콘서트가 열리고, 25일에는 오후 2시부터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밴드공연과 DJ공연 등 다양한 거리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8시부터 1시간에 걸쳐 광안대교와 광안리해수욕장에서 본격적으로 ‘부산멀티불꽃쇼’가 펼쳐진다.

이번 축제에는 부산불꽃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나이아가라 불꽃과 광안대교 경관 조명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Media Facade)쇼가 접목된 초대형 불꽃이 향연을 펼친다. 특히 광안대교에 설치한 크레인에서 360도 회전하며 바다 속으로 떨어지는 타워 불꽃이 올해 처음 선을 보인다.

시 관계자는 “부산불꽃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나갈 계획”이라며 “관람객이 14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관람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오성택 기자 fivestar@seoul.co.kr

표창원 ‘나체 朴대통령’ 풍자화 전시…새누리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획한 시국비판 풍자 전시회에 나체 상태의 박근혜 대통령 풍자 그림이 전시된 것이 알려지면서 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활력 한 잔·웃음 한 잔

이용자 10만명 눈앞 ‘노원실버카페’

베트남댁이 차린 바나나 차례상

마포, 결혼 이민자 ‘설 어울마당’

공공 빅데이터 성과 공유대회

김성렬 행자부 차관 참석

전북권 “경제 논리보다 사람”

현대중 군산조선소 가동 유지 촉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