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메르스 재발·확산 막는다

의료 자료 축적… 처방약·질병 상관관계 분석

소송에 시설물 철거… 먹구름 강정마을

제주 해군기지, 풀리지 않는 민관 반목

개인 제작 방향제서 발암물질

폼알데하이드 기준치 2배… 온라인·SNS 판매

topSection[1]['ko_name']

오는 25일 부산불꽃축제 광안리 밤바다 수놓는다

수정 : 2014-10-15 17:34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부산불꽃축제가 오는 24일 전야콘서트를 시작으로 25일까지 부산시민공원과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펼쳐진다.

짙어가는 만추의 밤 바다를 불꽃으로 수놓을 이번 축제에는 한 발 당 6000만원에 달하는 불꽃 8만 발이 허공으로 쏘아 올려진다.

불꽃축제 첫날인 24일 오후 7시부터 부산시민공원에서는 인순이와 성시경, 효린, 케이윌 등 인기 가수들이 펼치는 전야콘서트가 열리고, 25일에는 오후 2시부터 광안리해수욕장 일원에서 밴드공연과 DJ공연 등 다양한 거리공연이 펼쳐진다. 오후 8시부터 1시간에 걸쳐 광안대교와 광안리해수욕장에서 본격적으로 ‘부산멀티불꽃쇼’가 펼쳐진다.

이번 축제에는 부산불꽃축제에서만 볼 수 있는 나이아가라 불꽃과 광안대교 경관 조명을 활용한 미디어파사드(Media Facade)쇼가 접목된 초대형 불꽃이 향연을 펼친다. 특히 광안대교에 설치한 크레인에서 360도 회전하며 바다 속으로 떨어지는 타워 불꽃이 올해 처음 선을 보인다.

시 관계자는 “부산불꽃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나갈 계획”이라며 “관람객이 14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는 만큼 관람객들의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오성택 기자 fivestar@seoul.co.kr

‘대북 삐라’엔 김연아 사진, 대남 삐라엔 이례

북한이 남한과의 대화를 시도한 지 일주일여 만에 강경 대응으로 돌아선 가운데 서울 시내에서 북한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대남…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록관리 올림픽’ 성공 기원

홍윤식 행자부장관 봉과식

보육 달인, 어린이집 원장에

서울시 보육반장제 자치구 확대

에코체험 1번지로

노원, 환경센터 열어

부실채권 3억여원어치 소각

구로, 상환 불능 57명 채권 불태워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