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노래방, 휴업 동참 고맙습니다”

[현장 행정] 신림동 업소 격려한 박준희 구청장

손잡은 양천 상공인, 마스크 생산 ‘올인’

김수영 구청장, 관내 협동조합 방문

꿩 먹고 알 먹는 중랑 ‘그린파킹’

주차 공간 만들고 녹지 확보

[현장 행정] 유관순 열사 유해 묻혔던 곳 아시나요

용산구, 근현대사 바로세우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관순 열사 추모비로 용산구 근현대사를 바로 세웁니다.”

18일 용산구 이태원동 이태원부군당역사공원에서 성장현(왼쪽) 구청장이 유관순 추모비 조성에 대해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용산구 제공



18일 용산구 이태원부군당역사공원을 찾아 업무보고를 받은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내년에 이곳에 유관순의 추모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유관순이 1919년 3월 1일 만세독립운동, 4월 1일 아우내 독립만세운동 이후 징역 5년을 선고받고 1920년 9월 28일 서대문형무소에서 옥사한 이야기는 유명하지만 사후는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구가 유관순의 추모비를 추진하는 이유다.

성 구청장은 “유관순 열사의 장례식은 1920년 10월 14일 정동교회에서 열렸고 이번에 추모비를 조성할 지역인 이태원의 공동묘지에 안장됐다”며 “이후 1936년 일본이 군용기지 조성 목적으로 그의 묘를 이장하면서 유골이 사라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당시 이태원 공동묘지는 지금은 이태원 이슬람사원 인근의 사유지다. 따라서 구는 추모비에서 유관순 열사의 옛 묘를 바라볼 수 있는 장소를 물색했고, 그 결과 이태원부군당역사공원이 선택됐다. 구는 지난달부터 추모비 태스크포스(TF)를 운영 중이며 추모비가 건립되면 정기적으로 추모 행사를 개최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추모비 개막식 일정과 추모비 모형 등은 66명의 역사 전문가로 이뤄진 추진위원회가 정하게 된다.

성 구청장은 유관순 열사의 추모비가 수년간 추진해 온 ‘구 근현대사 바로 세우기’의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이곳이 유관순 열사의 유해가 마지막으로 묻혔던 곳이라는 점에서 큰 의의를 갖는다”고 말했다.

성 구청장은 지난해 말 360페이지에 이르는 역사 사료집 ‘우리가 잘 몰랐던 용산의 역사를 찾아서’를 펴냈다. 지난 7월에는 ‘용산기지’를 특정해 옛이야기를 담은 ‘용산의 역사를 찾아서’를 발간했다. 100년간 외국군 부대가 주둔하며 역사의 베일에 숨어 있던 용산 아방궁(일제 시기 조선 총독 연회장), 충혼비(만주사변 시 일본군 전사자 기념비가 현재는 미군 전사자 기념비로 쓰임) 등을 다뤘다.

매년 심원정터, 용산신학교, 새남터성당, 효창원 등을 방문하는 구 역사 탐방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용산신학교는 우리나라 최초의 신학교 건물이며, 효창원은 백범 김구를 포함해 의·열사 7명의 위패가 있는 곳이다.

성 구청장은 “개발하고 발전하는 것도 후세의 몫이지만 역사가 사라지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한 임무”라며 “후세들이 역사를 발판으로 새로운 미래를 설계하도록 돕기 위해서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4-12-19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