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이익공유제 자발적으로 해야”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해5도, 이젠 평화의 바다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지역 균형발전이냐 갈등 조장이냐… 안양시청 이전 ‘뭣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전직 기자, 청주서 삼겹살 썬 까닭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썰며 쓴’ 펴낸 김동진씨

전직 신문기자인 김동진(50)씨가 충북 청주의 대표적 먹을거리인 삼겹살을 소재로 한 책을 22일 출간했다. 책 제목은 ‘썰며 쓴 삼겹살 이야기’.

김동진씨

제목에서 느껴지듯 김씨는 현재 대한민국의 유일한 삼겹살 특화거리인 청주 서문시장 삼겹살 거리에서 ‘함지락’이란 삼겹살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책에는 김씨가 그동안 지역 일간지 등에 써온 칼럼 등 60여편의 글이 담겼다.

268쪽 분량인 이 책은 삼겹살의 우리말 표현에서 따온 ‘세겹’의 이름을 빌려 모두 3부로 구성돼 있다. ‘한겹-청주와 삼겹살’ 편은 간장을 찍어 구운 뒤 파무침과 먹는 청주 삼겹살의 특징, 삼겹살 거리의 장기 발전방향 등을 소개한다. ‘두겹-삼겹살거리의 풍경’은 삼겹살거리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식당에서 만난 손님들을 얘기하고 있다. ‘세겹-삼겹살로부터의 사색’ 편은 삼겹살을 썰고 식당을 운영하면서 떠올린 생각의 편린 등을 담고 있다.

김씨는 “2010년 청주시장에게 삼겹살거리 조성을 처음 제안한 이후 삼겹살거리 정착을 위한 여러 생각을 칼럼으로 써왔다”면서 “책 출간이 청주삼겹살을 널리 알리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삼겹살은 소통의 음식”이라며 “우리 사회의 불통문화를 삼겹살에 소주 한 잔 하면서 해소하자”고 덧붙였다. 김씨는 1991년부터 11년간 기자로 일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14-12-23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눈폭탄 오면 뜨거워지는 도로… 마음까지 녹인 성북 ‘세심

[현장 행정] 열선시스템 점검한 이승로 구청장 길 표면에 눈 쌓이면 자동으로 녹여 5.8㎞ 도로에 설치… 자치구 중 최다 염화칼슘 제설과 달리 친환경·효율적 “이번 폭설 무사히 보냈다” 반응 폭발

“제설은 복지다”… 빗자루 들고 현장 달려간 유덕열 구청장

동대문 지역 진두지휘… 인력 총동원 두 차례 폭설 재빠른 대처로 빙판 예방 “주민 건강·생명 지키는 일” 평소 철학

키다리 아저씨 된 노원… ‘청소년 안전망’ 만든다

전국 최초의 위기 청소년 통합지원센터 민·관·경 연계… 한 공간에서 공동 대응

울산경제자유구역청 업무 시작… 수소경제 선도 역할

8개 기관,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협약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