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5급공무원 공채경쟁률 35.8대 1…3년내 최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5급 공무원 공채 경쟁률이 최근 3년 내 가장 높은 수준인 35.8대 1을 기록했다.

인사혁신처는 5급 공무원 공채시험 원서를 접수한 결과 380명 모집에 1만3천591명이 지원해 평균 35.8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고 15일 밝혔다.

5급 공무원 공채 경쟁률은 2011년 50.2대 1을 기록한 뒤 2012년 33.9대 1, 2013년 32.4대 1, 지난해 32.0대로 지속적으로 낮아지다 이번에 4년 만에 반등했다.

부문별로는 행정직군은 264명 모집에 1만797명이 지원해 40.9대 1, 기술직군은 79명 모집에 1천950명이 지원해 24.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모집인원 37명에 844명이 원서를 낸 외교관 후보자 선발시험은 경쟁률이 22.8대 1로 집계됐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직렬은 국제통상직으로, 5명 모집에 531명이 몰려 경쟁률이 106.2대 1에 달했다.

여성 지원자 비율은 38.9%(5천281명)로, 지난해 38.7%(5천333명)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지원자 평균 연령은 27.0세로, 25~29세가 42.5%(5천769명), 20~24세가 34.2%(4천660명), 30대가 21.3%(2천888명), 40대가 1.6%(210명), 50대 이상이 0.1%(17명)이다.

1차 필기시험은 다음 달 7일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에서 실시되며, 합격자는 오는 3월 25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를 통해 발표된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