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지방직 공무원 1만 7561명 선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복지 확대와 육아휴직자 및 퇴직자 증가, 시간선택제 선발 확대 등에 따라 올해 지방직 공무원 선발이 지난해 1만 4087명에 비해 25% 정도 늘어난다. 행정자치부는 2015년도 지방직 공무원을 모두 1만 7561명 선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행자부에 따르면 올해 선발 예정인 일반직 공무원은 1만 6164명으로 이 가운데 7급은 431명, 8·9급은 1만 5315명, 연구지도직은 418명이다. 이와 함께 특정직(소방)은 1356명, 별정 및 임기제는 41명을 선발한다. 시간선택제 공무원은 1317명(7급 4명, 8·9급 1313명)으로 지난해 632명보다 2배 이상 선발 인원이 늘었다. 시간선택제의 경우 응시 자격과 시험 과목, 정년은 일반직 공무원과 같지만 근무는 오전 또는 오후(하루 4시간, 주 20시간)로 정하게 되고 보수는 근무시간에 비례해 지급된다. 장애인 구분모집은 7·9급 시험을 통해 786명을 선발하고 저소득층 구분모집은 9급을 대상으로 537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기술계고 졸업(예정)자 경력경쟁임용시험 역시 지난해 267명보다 소폭 늘어난 284명을 뽑는다.

지방자치단체별 선발 예정 인원(일반직)은 채용 규모가 큰 서울이 2823명(7급 145명, 9급 2669명, 연구지도 9명)이며 경기는 2862명(7급 62명, 9급 2766명, 연구지도 34명)이다. 부산은 지난해에 비해 69% 정도 늘어난 1362명, 강원은 지난해에 비해 73% 정도 늘어난 1279명을 뽑는다. 지방직 9급 공채시험은 6월 27일 치러지고 7급 시험은 10월 17일로 예정돼 있다. 서울시의 경우 6월 13일 7급과 9급 시험이 함께 시행된다. 시·도별 구체적인 시험 일정 및 선발 인원은 2월 중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된다.

한편 다음달 14일 전국에서 동시에 치르는 사회복지직 9급 공무원 공개경쟁임용시험에서는 시간선택제 173명을 포함해 모두 1670명을 선발한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5-02-12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