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6% “고향사랑기부제 몰라”

文정부 국정과제 무산 위기

최저임금 미만 장애인 1만명…대책도 ‘땜질’

중증발달장애인 일자리부터 만들어야

[의정 포커스] “알찬 의정 위해 먼저 공부하겠습니다”

관악구의원 22명 서울대 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 우리가 진실이라고 알고 있는 것이 객관적으로 진실인가에 대한 회의와 의심이 필요합니다.”(조영달 서울대 사범대 교수) 5일 서울대 사범대 교육정보관에 22명의 서울 관악구 의원들이 모두 모였다. 더 나은 구정 활동을 위해 공부를 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학습 프로그램의 이름은 ‘관악구의원 리더십 역량 개발을 위한 혁신 지도자 교육’이다. 오랜만에 듣는 수업이 어색할 법도 한데 의원들의 자세는 모범생의 모습이었다.


5일 관악구 서울대 사범대학 교육정보관에서 관악구의회 의원들이 리더십 역량 개발을 위한 교육을 받고 있다.
관악구의회 제공

교육을 제안한 이성심 관악구의회 의장은 “알찬 의정활동을 위해 우리가 먼저 공부를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이뤄지면서 이 같은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한국 최고의 지성들이 하는 강의를 통해 의원들의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2강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은 ▲미래사회와 융합 리더십 ▲미래정부와 행정 ▲소통과 리더십 ▲지역 여론의 이해와 조직관리 능력 ▲지역과 중앙 거버넌스 등 인문학과 행정학 중심으로 짜여졌다. 첫 강의를 맡은 조영달 서울대 사범대 교수는 ‘앎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지식의 형성과 성격에 대한 수업을 진행했다. 구 의회 관계자는 “국내 최고 지성의 강연이라 의원들의 관심과 참여가 매우 높다”고 귀띔했다.

관악구의회가 이처럼 ‘열공 모드’가 된 것은 지방의회 위기론과 맥을 같이한다. 이 의장은 “일각에서 제기하는 지방의회 무용론에는 의원들도 책임이 있다”면서도 “우리가 전문성을 가지고 예산 집행과 행정에 대한 견제를 제대로 하면 주민들의 생각도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역의 민원만 해결하러 다니고 당에서 시키는 선거 운동만 한다면 또다시 지방의회 위기론이 나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의회는 앞으로도 의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구의회 관계자는 “이 의장의 일하는 의회에 대한 의지가 워낙 강하다”면서 “이에 발맞춰 리더십 강화 교육은 물론 재정과 예산, 행정집행, 도시계획 등 실무에 필요한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5-03-0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곰탕집 성추행’ 아내 심경 “남편이 만졌다면

추행 여부 등을 두고 사회적 논란이 일었던 일명 ‘곰탕집 성추행’ 사건의 피고인에게 유죄가 확정됐다.피고인의 아내는 12일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일일 산타가 된 관악구청장

박준희 구청장 ‘소망배달부’ 사업

“쪽방 외풍 막아요”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안전 경영 인증받은 종로 공사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