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회의·재택근무·나홀로 브리핑… 코로나가 바꾼 관가

[관가 인사이드] GVPN 가입자 8만명 넘어 작년의 4배… 정부부처 전체의 3분의1 교대로 재택

원칙 없는 인사에… 환경부 차관 능력 호평 퇴색

[관가 블로그] 4대강 조사·평가단장 후 떠난 홍정기

[의정 포커스] “알찬 의정 위해 먼저 공부하겠습니다”

관악구의원 22명 서울대 가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 우리가 진실이라고 알고 있는 것이 객관적으로 진실인가에 대한 회의와 의심이 필요합니다.”(조영달 서울대 사범대 교수) 5일 서울대 사범대 교육정보관에 22명의 서울 관악구 의원들이 모두 모였다. 더 나은 구정 활동을 위해 공부를 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학습 프로그램의 이름은 ‘관악구의원 리더십 역량 개발을 위한 혁신 지도자 교육’이다. 오랜만에 듣는 수업이 어색할 법도 한데 의원들의 자세는 모범생의 모습이었다.


5일 관악구 서울대 사범대학 교육정보관에서 관악구의회 의원들이 리더십 역량 개발을 위한 교육을 받고 있다.
관악구의회 제공

교육을 제안한 이성심 관악구의회 의장은 “알찬 의정활동을 위해 우리가 먼저 공부를 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이뤄지면서 이 같은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면서 “한국 최고의 지성들이 하는 강의를 통해 의원들의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2강으로 구성된 프로그램은 ▲미래사회와 융합 리더십 ▲미래정부와 행정 ▲소통과 리더십 ▲지역 여론의 이해와 조직관리 능력 ▲지역과 중앙 거버넌스 등 인문학과 행정학 중심으로 짜여졌다. 첫 강의를 맡은 조영달 서울대 사범대 교수는 ‘앎이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지식의 형성과 성격에 대한 수업을 진행했다. 구 의회 관계자는 “국내 최고 지성의 강연이라 의원들의 관심과 참여가 매우 높다”고 귀띔했다.

관악구의회가 이처럼 ‘열공 모드’가 된 것은 지방의회 위기론과 맥을 같이한다. 이 의장은 “일각에서 제기하는 지방의회 무용론에는 의원들도 책임이 있다”면서도 “우리가 전문성을 가지고 예산 집행과 행정에 대한 견제를 제대로 하면 주민들의 생각도 달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역의 민원만 해결하러 다니고 당에서 시키는 선거 운동만 한다면 또다시 지방의회 위기론이 나올 것”이라고 지적했다.

구의회는 앞으로도 의원들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육을 계속 진행할 계획이다. 구의회 관계자는 “이 의장의 일하는 의회에 대한 의지가 워낙 강하다”면서 “이에 발맞춰 리더십 강화 교육은 물론 재정과 예산, 행정집행, 도시계획 등 실무에 필요한 프로그램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5-03-06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저소득층 학원 무료 수강 지원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급여 30% 반납해 마스크 기부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