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무원 필기 또 연기… 6월 지방직 정기시험도 연기

“전국 수험생 상경 땐 코로나 확산 우려”

“동작 발전 이끄는 청사로”…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 속

개청 40주년 동작구 ‘새로운 도약’ 준비

‘강사 확진’ 도봉 학원가 600곳 전수 점검

강사 접촉 129명은 자가격리·검사 중

[의정 포커스] “쓰레기 감량, 시민 동참 절실합니다”

서울시의회 쓰레기 대책 모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레기 처리 비용의 인상보다는 음식물쓰레기 탈수기나 분쇄기 등 각종 친환경 제품 보급이 서울의 쓰레기를 줄이는 해법이 될 것입니다.”


전철수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장

전철수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쓰레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지난해부터 서울시가 전자태그(RFID) 기반 음식물쓰레기 처리기 도입과 자원재활용 정거장 활성화 등 쓰레기 줄이기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감량 속도가 더디고 쓰레기 분리수거 등에 대한 시민 의식이 변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렇다고 각종 쓰레기 처리 비용 인상만으로는 감량에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그는 “인상 초기에는 감량의 효과가 있었지만, 지금은 다시 인상 전으로 배출량이 늘고 있다”면서 “수억원을 들여 RFID 기반 음식물쓰레기 처리 시스템을 확대하는 것보다는 쓰레기 양을 줄일 수 있는 탈수기나 분쇄기 등을 각 가정에 설치하고 일부를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매칭’ 방식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관련 산업의 활성화와 이로 인한 일자리 창출, 직접적인 쓰레기 감량 등 일석삼조라는 것이 전 위원장의 생각이다.

또 구로구 가리봉동이나 종로구 창신동 등 외국인 노동자들의 거주지에는 중국어와 영어 등으로 된 분리수거 안내문 등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위원장은 “쓰레기 분리수거는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아주 낯선 문화”라면서 “서울시가 외국인 노동자 밀집 지역에 분리수거의 필요성과 중요성 등을 알리는 안내문과 전단지 등을 만들어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이런 노력이 성과를 낼 때 서울시 쓰레기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전 위원장은 “서울시내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더 묻을 수 있는 땅이 없어질 수 있다”면서 “서울시민이 쓰레기 감량 운동에 적극 동참하지 않으면 ‘쓰레기 대란’이 현실로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철저한 분리수거로 쓰레기 양을 줄이는 것은 물론 서울시가 펼치는 자원재활용정거장이나 도시광산사업 등에도 시민들의 관심과 동참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쓰레기 문제는 서울시민의 노력이 있어야 해결할 수 있다”면서 “서울시의회가 쓰레기 줄이기를 위한 각종 지원과 대책 마련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5-03-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1주일간 3425곳 소독한 중구청장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소상공인 긴급자금 원스톱 지원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