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차 대신 박스형 가게로…문화·여가 ‘핫플’ 뜹니다

면목유수지 사업설명회 간 중랑구청장

정부 공들였던 ‘ILO협약 비준·국민취업지원제’ 물건너가

국회 환노위 노동 현안 집중 논의 돌입

[의정 포커스] “쓰레기 감량, 시민 동참 절실합니다”

서울시의회 쓰레기 대책 모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쓰레기 처리 비용의 인상보다는 음식물쓰레기 탈수기나 분쇄기 등 각종 친환경 제품 보급이 서울의 쓰레기를 줄이는 해법이 될 것입니다.”


전철수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장

전철수 서울시의회 환경수자원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쓰레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밝혔다. 지난해부터 서울시가 전자태그(RFID) 기반 음식물쓰레기 처리기 도입과 자원재활용 정거장 활성화 등 쓰레기 줄이기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감량 속도가 더디고 쓰레기 분리수거 등에 대한 시민 의식이 변하고 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렇다고 각종 쓰레기 처리 비용 인상만으로는 감량에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그는 “인상 초기에는 감량의 효과가 있었지만, 지금은 다시 인상 전으로 배출량이 늘고 있다”면서 “수억원을 들여 RFID 기반 음식물쓰레기 처리 시스템을 확대하는 것보다는 쓰레기 양을 줄일 수 있는 탈수기나 분쇄기 등을 각 가정에 설치하고 일부를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매칭’ 방식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관련 산업의 활성화와 이로 인한 일자리 창출, 직접적인 쓰레기 감량 등 일석삼조라는 것이 전 위원장의 생각이다.

또 구로구 가리봉동이나 종로구 창신동 등 외국인 노동자들의 거주지에는 중국어와 영어 등으로 된 분리수거 안내문 등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위원장은 “쓰레기 분리수거는 외국인 노동자들에게 아주 낯선 문화”라면서 “서울시가 외국인 노동자 밀집 지역에 분리수거의 필요성과 중요성 등을 알리는 안내문과 전단지 등을 만들어 배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이런 노력이 성과를 낼 때 서울시 쓰레기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게 그의 지론이다. 전 위원장은 “서울시내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더 묻을 수 있는 땅이 없어질 수 있다”면서 “서울시민이 쓰레기 감량 운동에 적극 동참하지 않으면 ‘쓰레기 대란’이 현실로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철저한 분리수거로 쓰레기 양을 줄이는 것은 물론 서울시가 펼치는 자원재활용정거장이나 도시광산사업 등에도 시민들의 관심과 동참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전 위원장은 “쓰레기 문제는 서울시민의 노력이 있어야 해결할 수 있다”면서 “서울시의회가 쓰레기 줄이기를 위한 각종 지원과 대책 마련에 앞장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5-03-17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백종원 운전기사 모집에 300대 1…채용조건 보니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의 운전기사를 모집하는 채용 공고에 300명의 지원자가 몰렸다.7일 채용정보업체 잡코리아에 따르면 더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공영주차장 체납차량 실시간 단속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교통·행정·기업 품은 ‘숨은 진주’

류경기 서울 중랑구청장

“을지로만의 독특한 매력 전파 ”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구로동 나누길’서 쇼핑하세요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