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륙의 바다’ 장성호, 금빛 출렁다리에 일렁이는 호반의

장성군 ‘옐로출렁다리’ 개통 뒤 수변 트레킹 각광

박원순 “신천지, 파렴치한 반사회 단체”… 예배 강행 교

朴 “종교의 자유보다 국민 생명권이 중요”

영등포 “국회 뒤편~서강대교 봄꽃길 폐쇄”

새달 초까지 교통·보행 전면 차단

[의정 포커스] 양찬현 중구의회 운영위원장 “관광버스 주차난 해결해 주민 불편 없앨 것”

장충단 공원 주차장 활용 대안 제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루 200대가 넘는 대형 관광버스의 불법 주정차 때문에 신라호텔 면세점 인근은 교통 정체가 심합니다. 주민들을 위해 이 문제를 반드시 풀겠습니다.”

양찬현 중구의회 운영위원장



31일 양찬현(50·새정치민주연합) 중구의회 운영위원장은 의정 활동 계획을 묻자 관광버스 주차 문제를 꺼냈다. 국내외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명동, 동대문, 한옥마을 등 관광특구는 대형 관광버스의 불법 주정차가 고질적인 문제다. 양 위원장은 “주민들이 불편해서는 안 된다”면서 “장충단 공원 지하에 주차장을 만드는 것도 방법”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어 “관광특구 교통·주차시설 마련을 위한 ‘관광진흥법 개정안’이 발의된 상태”라며 “법안이 시행되면 관광버스 주차장 건립을 위한 재원을 확보할 수 있고 서울시와 협의해 추진하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의 말에는 ‘해낼 수 있다’는 자신감이 넘쳤다. 지난해 6·4 지방선거에서 초선 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한 양 위원장은 주민 불편 민원을 잇따라 해결했다. 그만큼 추진력이 있다는 뜻이다. 우선 약수역 5번 출구 옆 보도 확장을 위한 토지임대차 계약을 성사시켰다. 이곳은 남산타운아파트, 약수시장 등이 있어 이용객이 많은 곳이다. 2004년 에스컬레이터가 설치되면서 보도가 약 1m로 좁아져 민원이 지속됐다. 양 위원장은 “특히 비 오는 날이면 우산을 쓰고 한 사람이 겨우 지나다닐 수 있을 정도였다”며 “이 같은 불편을 11년 동안 방치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6개월간 인근 토지주를 설득해 보도 확장에 쓰일 공간을 구청이 임대할 수 있도록 토지임대차 합의를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이달에 착공해 마무리되면 보도 폭은 1.5~1.6m로 넓어진다. 이와 함께 약수고가를 철거한 약수역네거리에서 청구초등학교 사이에 횡단보도를 만들어 달라는 민원도 해결될 예정이다. 횡단보도 신설을 공론화하고 구, 서울시와 협의했다.

오토바이로 출퇴근하면서 지역을 꼼꼼히 살피는 그다. 9개월간 의정활동을 하는 동안 오토바이를 타고 15개 동을 모두 누볐다. 양 위원장은 “기초의원은 주민을 대표하는 만큼 언제든 민원 현장에 가서 확인한다”며 “운영위원장으로서 당리당략을 떠나 주민을 위해 조율하고 소통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홍혜정 기자 jukebox@seoul.co.kr
2015-04-01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전세계가 ‘콘돔’ 수급 비상 걸렸다는데... 왜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콘돔 수급으로까지 불똥이 튀었다.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기부 릴레이, 지역 기업도 동참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