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을 품은 서초 청년

카이스트 멘토링 ‘취업스쿨’ 수료식

부인이 운영하는 어린이집 예산 슬쩍 올린 전남도의원

한근석 의원, 사립 어린이집 지원 늘려

[의정 포커스] 윤성국 용산구의회 행정위원장 “재개발 지역이라도 개보수 미루면 안 돼”

실제 개발까지 10년 이상 걸려…도로 등 낙후된 인프라 변화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개발 지역이라도 노후된 도로 등 인프라 개보수를 확실히 해야 합니다.”


윤성국 용산구의회 행정위원장

11일 서울 용산구의회 집무실에서 만난 윤성국(61) 행정위원장은 “재개발 지역은 곧 재개발이 될 거라는 기대에 도로 등 낙후된 인프라의 보수가 미흡한 경우가 있다”면서 “하지만 실제 재개발은 10년 이상 걸리는 경우도 많아 주민들만 불편을 겪는다”고 밝혔다.

실제 그의 지역구인 보광동·한남동·이태원동·서빙고동 일대는 한남 재정비촉진지구에 해당된다. 2003년 지정된 후 12년이 지났지만 변한 것은 재개발 반대파와 찬성파, 소유주와 세입자 간의 감정의 골이 깊어진 것뿐이라고 그는 전했다.

윤 위원장은 “지역은 노후화되고 주차난은 심각해지고 있으며, 재개발이 언제 될지 아무도 확신할 수 없다”면서 “그래서 지난해 임시회에서 구정 질의를 통해 낙후된 인프라의 보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고 이후 변화가 생기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124가구는 집주인이 세입자를 내보내 빈집이다. 시는 노후 주택 수리비의 50%를 지원하고 나섰지만 리모델링 기대감에 집은 그대로 방치되고 있다. 윤 위원장은 “범죄가 있거나 쓰레기 하치장이 될 수 있어 순찰 강화를 늘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용산가족휴양소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주민들의 이용률은 저조하지만 인건비 등 관리 비용이 많아 만성적인 적자 운영이 되고 있어 매각이 필요하다는 내용이었다. 이후 구는 매각을 결정하고 추진 중이다. 이태원지구촌축제에 대해서는 먹거리는 충분한 만큼 볼거리를 다양화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또 이태원이 유명해지면서 가게 임대료가 크게 오르고 있는데 건물주들의 상생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23년간 탤런트로 일했다. 다른 사람의 인생을 대신 살았던 경험이 구의원 활동에도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도움을 받아 만족하는 주민을 보는 게 가장 큰 기쁨이란 점에서 관객을 대하는 배우와도 같다”면서 “주민과 구청 사이에 더 좋은 가교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5-06-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쪽방 외풍 막아요”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안전 경영 인증받은 종로 공사장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사회적경제활성화 우수상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경북-전남 상생교류협약 체결

이철우(오른쪽) 경북지사와 김영록 전남지사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