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의정 포커스] 장동식 관악구의회 부의장 “신림선 착공, 교통난 해결 비책”

“연말 공사 시작… 계속 감시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전철 조기 착공, 도림천 생태하천의 업그레이드, 사법시험의 유지 이 세 가지로 망가진 지역 경제를 살려야 합니다.”


장동식 관악구의회 부의장

2일 장동식 서울 관악구의회 부의장은 신림동 고시촌 일대의 발전을 위해 이 같은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 부의장은 “신림선은 골머리를 앓고 있는 우리 관악구의 교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비장의 카드”라며 “이번에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하반기에 신림선을 착공하기로 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여의도와 서울대를 잇는 신림선은 현재 기획재정부의 민간투자 심의도 통과해 이달 중 실시협약을 체결하고 연말에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다.

하지만 장 부의장은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는 입장이다. 그는 “이전에도 한다 한다 해 놓고 이제야 결정된 것”이라며 “조기 착공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완공까지 차질이 없도록 끊임없이 감시하고 견제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 부의장은 신림동 고시촌의 부활을 위해 사법시험 존치에도 앞장서고 있다. 그는 “사법시험을 유지하는 것은 우리 신림동 고시촌의 생존권과도 연결이 되지만, 근본적으로는 우리 사회의 계층 간 사다리를 튼튼하게 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만약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제도만 남게 된다면 서민의 자녀들은 법관이나 변호사가 되는 꿈을 포기해야 할 상황이 올 수도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회에서 현재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입법 활동이 진행되고 있는데, 공청회 참가와 지역 활동을 통해 이런 움직임을 직간접으로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도림천 생태공원의 업그레이드도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장 부의장은 “도림천이 생태공원화되면서 신원동과 서원동이 자연스럽게 연결되고 이곳의 생활권은 물론 상권도 하나의 축을 이루는 모습”이라며 “현재 많은 주민이 이용하고 있지만 아직 편의시설이나 문화·체육시설이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 주민들이 편하게 운동도 하고 여가도 즐길 수 있도록 더 다양한 시설과 프로그램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5-07-0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