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감독 자격이 출신 학교·연수?

야구協 불공정 면접… 재시험·기관 경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신 학교가 어디죠, 어느 아카데미를 수료했습니까.’

야구 감독과 코치가 되려면 필요한 야구 지도자 자격시험에서 전문성과 무관한 특정 민간기관 연수 여부와 출신 학교 등을 묻는 질문이 나와 논란 끝에 재시험이 치러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달 26일 치러진 ‘2015년 야구 2급 전문스포츠지도사’ 구술 검정에서 불공정한 평가가 있었던 점을 확인하고 재시험 등 후속 조치를 했다고 20일 밝혔다. 문체부는 시험총괄 책임이 있는 대한체육회에 기관 경고 조처를 내리고, 시험을 진행한 대한야구협회는 향후 검정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전체 응시자 240명 가운데 구술시험에서 탈락한 75명 중 56명을 조사한 결과 이 중 29명이 자격과 무관한 민간 연수기관인 ‘B 아카데미’ 수료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7명은 출신 학교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3명은 심사위원 일부가 자리를 비운 상태에서 평가를 받기도 했다. 구술시험은 경기 규정과 야구 지도 시 필요한 안전조치 등에 대해 질의하고 응시자가 만점의 70% 이상을 득점하면 합격시키는 방식이었지만 이를 어긴 것이다.

이에 문체부는 구술시험 탈락자 중 재응시를 포기한 4명을 제외한 71명을 상대로 지난 16일 재시험을 치러 이들 중 39명을 추가 합격자로 확정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야구 2급 전문스포츠지도사는 야구 종목에 대한 4년 이상의 경기 경력이 있는 사람으로서 필기, 실기·구술, 연수 과정을 통과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국가 자격으로 학교와 클럽의 감독, 코치 등 지도자를 하기 위해 필요한 자격”이라며 “앞으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5-07-2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나경원, 안희정 사건에 “성관계 후 와인바 갔다

판사 출신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혐의에 대해 1심 재판부가 무죄를 선고한 것과 관련해 “위력…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무단투기 스톱” 클린 영등포 작동 중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민원 최다 ‘쓰레기’ 처리 나서

옥탑방 ‘쿨루프’ 페인트칠하는 원순씨

햇빛과 열 반사 효과 내는 \'쿨루프\' 페인트 작업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16곳 중 9곳 ‘새 인물’…행정경험 풍부 행시 30~35회 포진

‘민선 7기’ 첫 부단체장 면면 보니

‘아동학대 안전지킴이’ 된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대문, 슬리핑 차일드 체크 시스템 설치 어린이집 통학차량 45대에 안전칩 정부 지원 앞서 구예산 긴급 편성 보육교사 자질 개선 위해 근속수당 지원 내년 어린이집 냉난방비 구비로 지급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