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해 공개’ 장관 지시도 어겼다

현장책임자, 해수장관의 유족 통보 지시 안따라

‘소리 없는 살인자’ 일산화탄소 주의보

보일러 사고 5년간 18명 사망

김현종 통상본부장 56억… 건물 3채

고위공직자 63명 재산 공개

야구 감독 자격이 출신 학교·연수?

야구協 불공정 면접… 재시험·기관 경고

입력 : 2015-07-20 23:30 | 수정 : 2015-07-21 0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신 학교가 어디죠, 어느 아카데미를 수료했습니까.’

야구 감독과 코치가 되려면 필요한 야구 지도자 자격시험에서 전문성과 무관한 특정 민간기관 연수 여부와 출신 학교 등을 묻는 질문이 나와 논란 끝에 재시험이 치러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달 26일 치러진 ‘2015년 야구 2급 전문스포츠지도사’ 구술 검정에서 불공정한 평가가 있었던 점을 확인하고 재시험 등 후속 조치를 했다고 20일 밝혔다. 문체부는 시험총괄 책임이 있는 대한체육회에 기관 경고 조처를 내리고, 시험을 진행한 대한야구협회는 향후 검정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전체 응시자 240명 가운데 구술시험에서 탈락한 75명 중 56명을 조사한 결과 이 중 29명이 자격과 무관한 민간 연수기관인 ‘B 아카데미’ 수료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7명은 출신 학교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3명은 심사위원 일부가 자리를 비운 상태에서 평가를 받기도 했다. 구술시험은 경기 규정과 야구 지도 시 필요한 안전조치 등에 대해 질의하고 응시자가 만점의 70% 이상을 득점하면 합격시키는 방식이었지만 이를 어긴 것이다.

이에 문체부는 구술시험 탈락자 중 재응시를 포기한 4명을 제외한 71명을 상대로 지난 16일 재시험을 치러 이들 중 39명을 추가 합격자로 확정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야구 2급 전문스포츠지도사는 야구 종목에 대한 4년 이상의 경기 경력이 있는 사람으로서 필기, 실기·구술, 연수 과정을 통과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국가 자격으로 학교와 클럽의 감독, 코치 등 지도자를 하기 위해 필요한 자격”이라며 “앞으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5-07-2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휴대전화랑 차량이요?”…허 찔린 우병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검찰 수사관)“무슨 영장이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의 ‘떡잎자치’

청소년 의회 개최한 김우영 구청장

“이젠 지하철 타도 겁 안 나”

영등포구 만학도 ‘늘푸름학교’

자치분권회의 서울 대표에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공동 선임

“구청 직원들 출판회 오지 마라”

책처럼 ‘약속’ 지킨 유덕열 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