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우선 교통신호 연동시스템 ‘최우수’

인사처 ‘적극행정 우수사례’ 발간

모바일로 전기요금 조회ㆍ학생부 발급

행안부 올 서비스 740종 확대

야구 감독 자격이 출신 학교·연수?

야구協 불공정 면접… 재시험·기관 경고

입력 : 2015-07-20 23:30 | 수정 : 2015-07-21 03: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출신 학교가 어디죠, 어느 아카데미를 수료했습니까.’

야구 감독과 코치가 되려면 필요한 야구 지도자 자격시험에서 전문성과 무관한 특정 민간기관 연수 여부와 출신 학교 등을 묻는 질문이 나와 논란 끝에 재시험이 치러졌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달 26일 치러진 ‘2015년 야구 2급 전문스포츠지도사’ 구술 검정에서 불공정한 평가가 있었던 점을 확인하고 재시험 등 후속 조치를 했다고 20일 밝혔다. 문체부는 시험총괄 책임이 있는 대한체육회에 기관 경고 조처를 내리고, 시험을 진행한 대한야구협회는 향후 검정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문체부에 따르면 전체 응시자 240명 가운데 구술시험에서 탈락한 75명 중 56명을 조사한 결과 이 중 29명이 자격과 무관한 민간 연수기관인 ‘B 아카데미’ 수료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7명은 출신 학교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3명은 심사위원 일부가 자리를 비운 상태에서 평가를 받기도 했다. 구술시험은 경기 규정과 야구 지도 시 필요한 안전조치 등에 대해 질의하고 응시자가 만점의 70% 이상을 득점하면 합격시키는 방식이었지만 이를 어긴 것이다.

이에 문체부는 구술시험 탈락자 중 재응시를 포기한 4명을 제외한 71명을 상대로 지난 16일 재시험을 치러 이들 중 39명을 추가 합격자로 확정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야구 2급 전문스포츠지도사는 야구 종목에 대한 4년 이상의 경기 경력이 있는 사람으로서 필기, 실기·구술, 연수 과정을 통과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국가 자격으로 학교와 클럽의 감독, 코치 등 지도자를 하기 위해 필요한 자격”이라며 “앞으로 유사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2015-07-21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무대에서 대표실에서…관계 요구했다” 추가

경남 김해의 모 극단 대표가 또 다른 미성년자를 성폭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21일 경남시민주권연합에 따르면 지난 20일 이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중구 골목길은 소통의 플랫폼”

‘골목문화 특강’ 최창식 구청장

미세먼지 종합 대책 내놓은 광진

비상시 공공기관 주차장 폐쇄

‘이대 앞 패션왕 ’ 지원 서대문

1년간 점포 임차료 등 지원

에너지자립마을 가꾸는 종로

23~26일 신규 마을 공모 市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