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세종·전남·부산, 지역안전지수 5년 연속 낙제점

행안부 ‘2019 지역안전지수’ 분석

멧돼지 포상금이 통했다… 올해 10만 마리 포획 눈앞

정부, 10월부터 마리당 20만원 국비 지원

잘나가던 하이패스, 왜 ‘먹통패스’ 되었나

[공공서비스 업그레이드 1.0] <63> 신뢰 잃은 하이패스 시스템

[의정 포커스] 최정아 동작구의원 “최악의 교통 혼잡 막으려면 사당로 3차 구간 확장해야”

교복 공동구매 이끈 생활정치인 “심리치료하는 키즈카페 만들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당동 사당로 3차 구간을 넓히지 못하면 정보사 터널을 만들어도 도로가 주차장이 됩니다.”


최정아 동작구의원

23일 집무실에서 만난 최정아(45·여) 서울 동작구의원은 “오는 10월이면 정보사가 서초구에서 이전을 시작하고 터널을 만들게 되는데 사당로 3차 구간이 4차선으로 남아 있을 경우 교통은 막힐 수밖에 없다”면서 “구청뿐 아니라 관계된 모든 이들이 나서서 협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구에서 ‘생활정치인’으로 유명하다. 원래 2006년 사당중학교에서 교복 공동구매를 이끈 경험을 토대로 정계에 입문했다. 그는 “당시 중학교 1학년이던 아이의 교복 가격이 34만원이었는데 공동구매를 하니 18만 5000원으로 낮아졌다”면서 “교복대리점주의 협박도 있었지만 각 가정의 형편을 생각하면 멈출 수 없었다”고 말했다. 당시 93%의 학생이 공동구매에 참여했다.

구의원이 된 후에는 10분 단위로 받는 주차요금을 5분 단위로 줄이는 조례를 발의했다. 최근에는 평생교육관 건설을 위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최 의원은 “남성초등학교 운동장이 산림청 소유인데 높은 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옹벽을 이용하면 지하까지 7층 정도의 건물을 지을 수 있다”면서 “현재 국가에서 연구용역을 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기억에 남는 성과로는 2011년 사당종합체육관을 유치하기 위해 시 공원심위위원회를 설득한 경험을 꼽았다. 현충원 근린공원 내에 지으면 공원을 훼손할 수 있다는 문제제기에 공원으로 이용하면서 체육관을 짓는 방안으로 설득에 성공했다. 그는 “체육관 붕괴 사고로 경찰 및 검찰의 수사가 이어져 마음이 아프다”면서 “하지만 더 튼튼하게 짓는 데 최대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향후 영유아돌보미센터를 변형해서 바우처사업처럼 적은 돈을 내고 아이들이 심리치료, 놀이치료도 할 수 있는 키즈카페를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5-07-2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건모 또 다른 피해자? “주먹으로 얼굴과 배를

“성폭행 피해자 힘 실어주려 나섰다”가수 김건모(51)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과거 유흥업…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협력 리더십 시대 연 송파

박성수 서울송파구청장

“‘사람 중심의 R&D’ 지원”

권덕철 보건산업진흥원장

의료관광객·일자리 다 잡은 강서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민관 잇는 마을자치센터 문 활짝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