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수업 소외 학생 없어야” 교사와 머리 맞댄 은평

[현장 행정] 김미경 서울 은평 구청장, 선일여고 방문

서울 소상공인 자금 대출 5조원 ‘불티’

市 금융지원 이미 4조 소진… 증액 검토

새달 29일 국가직 7급 공무원시험 과목별 필승 대비법 <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가직 7급 공무원시험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았다. 서울신문은 다음달 29일로 예정된 시험에 대비해 공무원 시험 전문학원인 ‘박문각 남부고시학원’ 강사들의 도움으로 시험의 특징과 대비법을 분석했다. 국가직 7급 시험 과목 가운데 국어, 영어, 한국사 등을 제외한 헌법, 행정학, 행정법, 경제학의 출제경향과 대비법을 살펴봤다. 수험생의 합격을 좌우할 주요 과목에 대한 마무리 전략과 시험 당일 유의사항 등을 두 차례에 걸쳐 싣는다.


●5만 9799명 지원… 경쟁률 81.9대1

올해 730명을 선발하는 국가직 7급 공무원 공개채용시험에는 5만 9799명이 지원해 평균 경쟁률 81.9대1을 기록했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578명을 뽑는 행정직군에는 5만 2287명이 지원해 경쟁률이 90.5대1로 나타났고, 기술직군에는 152명 선발 예정에 7492명이 지원해 49.3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모집단위는 선발 예정 인원 5명에 1341명이 지원해 268.2대1의 경쟁률을 보인 출입국관리직이었다. 단일 직렬로 가장 많은 인원을 선발하는 일반행정직(일반)에는 230명 모집에 2만 9059명이 지원해 126.3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국가직 7급 필기시험은 선택형(객관식) 문제로 구성돼 있으며, 행정직 기준으로 한국사, 국어, 영어, 헌법, 행정법, 행정학, 경제학 등 7과목을 치러야 한다. 수험생은 140분 동안 7과목(과목당 20문제)을 모두 해결해야 한다. 정답을 표시하는 시간까지 감안하면 1문제를 해결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분을 넘어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수험 전문가들은 ‘아는 문제는 최대한 빠른 시간에 해결하고, 모르는 문제는 가장 마지막에 풀이하는 등 시간 안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초 부족 수험생, 객관식 위주 연습

과목별로 살펴보면 헌법은 판례의 비중이 높은 반면 헌법조문과 부속법령은 많이 출제되지 않는다. 다만 조문과 법령에 대한 이해 없이는 판례를 익히기 어렵기 때문에 지금 시점에서는 조문과 법령 학습이 모두 이뤄진 상태여야 한다. 조기현 박문각 남부고시학원 강사는 “조문이나 법령 학습 등이 부족해 합격이 어려운 수험생은 객관식 문제집이나 OX 문제집을 반복해서 보고, 충분한 학습이 이뤄진 수험생은 모의고사를 많이 풀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헌법 과목에서는 최신 판례의 중요성을 빼놓을 수 없다. 특히 최근 출제경향을 감안했을 때 지난해 시험 이후부터 지금까지 나온 헌법 관련 최신 판례에 대한 정리는 필수적이다. 조기현 강사는 “낯선 판례도 결국 조문과 법령이 바탕이 돼 있다면 충분히 풀어낼 수 있다”면서 “실전감각을 기른다는 이유로 기본서를 등한시해서는 안 된다”고 전했다.

●공직자윤리법 등 개정 내용 숙지해야

행정학 시험은 모든 분야에서 골고루 출제된다. 특정 분야에 집중된 문제보다는 종합문제가 많아지는 추세다. 지난해에는 기출문제와 유사한 유형이 다수 출제됐고, 행정법령에 관한 문제도 나왔다. 신용한 박문각남부고시학원 강사는 “최근 행정학 과목에서는 단순히 하나의 이론만을 묻는 것이 아니라 여러 분야의 이론을 종합적으로 묻는 문제가 많아지고 있다”며 “특히 각론인 정책론, 조직론, 인사행정론, 재무행정론의 경우 우리나라의 제도를 포괄적으로 묻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가직 7급 시험은 국가직·지방직 9급 시험에 비해 행정학 문제의 지문이 상대적으로 길다. 때문에 수험생의 체감 난도가 높다.

특히 총론에서 신공공관리론·신공공서비스론·탈신공공관리론, 정책론에서 의제설정과정·의사결정모형 등이 중요하게 부각된다. 조직론에서 조직구조 모형과 직위분류제의 용어, 재무행정론에서 예산제도는 반드시 시험 전 반복 학습해야 하는 이론이다. 법령 문제와 관련해서는 공직자윤리법, 지방재정법, 지방자치법, 지방교부세법 등 최근 개정된 내용이 많은 분야를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신용한 강사는 “7급, 9급 모두 최근의 행정학은 다른 과목과 비교해 평이한 난도로 출제되고 있다”면서 “새로운 내용을 학습하기보다 시험 전까지 기본적 이론과 개념을 암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15-07-30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코로나 확진 연예인 “유흥업소 여성과 차에서.

일본에 다녀와 코로나19에 걸린 30대 남성 연예인과 접촉한 서울 강남구 논현동 거주 여성 2명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았다.서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코로나 ‘방역·경제·재정’ 대응

오거돈 부산시장 인터뷰

위기 청소년 울타리 ‘드림하우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감염 차단 선구자’ 서초의 대응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

입국자 가족 지원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