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생계자금 시기’ 항의받은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왜 현금 지급 않나” 민주 시의원과 마찰

이재명 “부천 빼고” 재난소득 검토에 부천시장 “제 잘못

장덕천 시장 공개 반대했다가 SNS 사과하며 일단락

호남 시도지사, 방사광가속기 유치 공동건의

국립 공공보건의료대학 법제화 요구도

[의정 포커스] “구로의 발전 토대는 교육 작은도서관 확대 등 최선”

김명조 구로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일 구로구의회에서 만난 김명조(50) 구로구의장에게서는 한숨이 가시지 않았다. 자신을 ‘동네 보안관’이라 부르는 김 의장은 낮에는 의장으로, 저녁엔 주민들을 만나느라 늘 바쁘다. “요즘은 더 힘이 빠진다”며 한숨짓는 건 내년 예산 운용도 수월하지 않기 때문이다.


김명조 구로구의회 의장

“내년 예산 규모는 올해보다 6.53% 증가한 4573억원입니다. 이 중 기초연금, 보육료 등 사회복지 분야 예산이 54%(2476억원)이고 재정자립도는 25% 정도예요. 새로운 사업은 꿈도 못 꾸죠. 이러니 예산 심의를 하려면 힘이 빠져요.”

이렇게 구 살림을 따지다 보면 한 가지 믿음이 더 확실해진다. ‘사람을 향한 투자’다. 그는 “신규 사업을 펼칠 공간도, 비용도 턱없이 부족하다 보니 ‘결국은 사람’이라는 데 생각이 미친다”면서 “구로의 발전은 더 나은 교육 환경을 만드는 데 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다양한 교육 사업을 제시했다. 유대인식 ‘하브루타 교육’이 대표적이다. 질문, 대화, 토론을 중심으로 아이들과 소통하면서 창의력, 사고력, 자기 주도적 학습 능력을 키운다. 학부모와 자녀들의 교감을 강화하는 효과도 있다. 학부모 200여명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문의가 줄을 잇는다.

작은도서관 확대에도 적극적이다. “작은도서관은 그저 책을 읽는 곳으로 끝나는 게 아닙니다.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다가 적극적인 부모들이 모여 지역 봉사를 논의하고, 어르신 식사 대접이나 체험 프로그램을 만들어 추진하는 경우가 많아요. 대단한 파급력이죠.”

내년에는 학교폭력, 따돌림 등 사회 문제를 예방할 수 있는 청소년 뮤지컬 제작을 제안하려 한다. 무거운 주제를 즐겁고 의미 있게 전달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생각에서다.

“일 잘하라고 뽑았으니 신뢰를 얻어야죠. 우리 아이들이 좋은 환경에서 교육받을 수 있도록 구의회가 모든 것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알차게 움직이는 것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최여경 기자 cyk@seoul.co.kr
2015-12-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연예인 노예” 150만원 고액방 몰려든 사람들

불법 촬영물로 꾀어 고액 유료회원 유치 회원들 “진짜 연예인 영상 맞냐” 물으면 주민번호·주소 등 신상정보로 신뢰 쌓아 “…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피해 업소 재산세 감면 검토”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임대주택 청년·어르신 고루 돕는다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사회적 거리두기’ 직접 홍보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재산세 인하로 항공업계 돕는다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