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지식재산청 전환”… 문체부·과기부 “용어 독점

[관가 인사이드] 특허청 이름 바꾸기 ‘제자리걸음’

이해찬 “총선 끝나면 공공기관 지방 이전 시즌2”

민주, 올 초 文대통령 언급 이후 공식화

“일손 부족 농가 돕자”… 가뭄에 단비 된 충북 ‘생산적

충북 지자체 ‘일손봉사’ ‘일손지원단’ 성과

서울시 7~9급 공무원 2166명 최종 선발

8·9급 여성 합격자 54.2% 달해… 최고령 56세·최연소 19세 기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는 올해 7~9급 공개경쟁 임용시험을 통해 2166명의 공무원을 선발했다고 4일 밝혔다. 7급 144명, 8·9급 2022명을 뽑았다. 남성은 1022명(47.2%), 여성은 1144명(52.8%)이 합격해 여성 합격자가 전년보다 1.5% 포인트 늘었다. 7급은 여성 합격자 비율은 33.3%로 낮지만, 8·9급은 54.2%로 높다.

합격자 연령은 20대가 1402명(64.7%)으로 대다수다. 이어 30대 590명, 40대 157명, 50대 10명, 10대 7명 순이다. 합격자 중 서울시 거주자는 28.6%였으며 경기 39.4%, 인천 5.9%, 경북 3.5% 순이다.

서울시 공무원 시험 응시는 거주지와 상관없다. 지방세 9급에는 회계사와 세무사 자격증 소지자도 각각 1명이 합격했다.

최고령자로 시설관리 9급에 합격한 이강희(56)씨는 수도사업본부에서 공무직으로 근무하면서 독학으로 뜻을 이뤘다. 이씨는 “공무직은 무기계약직이라 공무원으로 일하는 것이 낫겠다 싶어 퇴근하고 시험공부를 했다”며 “2008년 간 이식 수술을 받아 제2의 인생을 덤으로 살고 있는데, 남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인생을 앞으로 살겠다”고 말했다.

최연소 합격자는 현재 야간 대학교 1학년 재학생인 임정은(19)씨로 고등학교 3학년 때부터 공무원 시험공부를 했다. 일반행정 9급에 합격한 임씨는 “공무원이 꼭 되겠다고 마음먹었지만, 고3 시절 친구들이 수능과 모의고사 이야기를 할 때 낄 수 없어 외로울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임씨는 낮에는 직장생활을 하고 퇴근 후 야간대학에 다니며 학업도 계속할 계획이다.

내년 서울시 공채시험은 6월 25일 실시된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2015-12-05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넉달간 급여 30% 반납한 구청장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더 필요한 곳에 양보합시다”

이동진 서울 도봉구청장

학원 자발적 휴원 땐 100만원 지원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강북 전통시장은 ‘배달’ 됩니다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