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전자계약, 안전한데… 99% 안 쓴다

낮은 인지도·거래 정보 유출 우려에 ‘유명무실’

흥겨운 아시아 최대 퍼레이드·공연 속으로

대구컬러풀페스티벌 새달 4~5일 개최

가업 상속세 낮춰라?…조세연구원장 진단은

고용 유지 목적 넘어선 혜택은 독일선 위헌

한전 감사 이성한·조전혁 내정 ‘낙하산’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에 대한 부실 수사 책임으로 옷을 벗은 이성한(왼쪽) 전 경찰청장이 한국전력 상임감사 자리에 ‘낙하산’으로 내려올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앞선 감사도 안홍렬 전 변호사로 이번 20대 총선(강북을)에 새누리당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한 낙하산 인사였다. 조전혁(오른쪽) 전 새누리당 의원도 한전 비상임감사위원으로 재선임될 예정이어서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 전 청장은 오는 25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상임감사위원으로 선임되고, 조 전 의원은 비상임감사위원으로 재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상임감사와 비상임감사위원은 한전으로부터 추천을 받은 뒤 공공기관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임명한다. 상임감사는 정부 차관급에 해당하는 1억원대 연봉을 받고, 성과급의 경우 기본 연봉의 100%까지 받을 수 있다.

문제는 공공기관에 낙하산으로 내려온 인사마다 전문성이 떨어져 임기만 때우고 간다는 점이다. 특히 이 전 청장은 2014년 8월 유 전 회장 변사 사건에 대한 부실 수사 책임을 지고 경찰청장에서 물러났다. 조 전 의원도 이번 총선에서 인천 남동을에 출마했다가 떨어졌다. 한전 관계자는 “조 전 의원은 이미 비상임이사인 만큼 이번에 새롭게 자리를 받는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6-04-2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박근혜 근황 “밥 한 공기 뚝딱…된장국 좋아해

국정농단 사건으로 구속기소돼 상고심 재판을 받는 박근혜(67) 전 대통령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이르면 이번 주 결론이 날 것으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지하철 휠체어 리프트 타보니…

장애인 시설 점검한 은평구청장

‘청춘불패 단편영화 특별전’

서울 성북구, 26~28일 개최

“취업 성공할 때까지 끝장 지원”

서울 서초구 1대1 맞춤 컨설팅

“규제개선 때 이해집단 고려해야”

이익현 한국법제연구원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