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결혼 건수도 사상 최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정신병원 입원 환자 3명 중 1명은 ‘강제 입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한국 유학 포기하는 외국인들… 지방대학 재정 빨간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학교 수십개 신도시로” 교육권 뺏기는 인천 구도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등교 23개 중학교 28개 대상

인구 유출로 청라 등 이전 승인
이청연 교육감-단체장 이견 여전


인천지역에서 구도심 학교의 신도시 이전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시교육청은 구도심 학생수가 줄어 이전이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구도심 학부모들이 반대하는 데다 학교 신설비 부담도 만만찮다. 경제자유구역과 대규모 택지개발로 인구는 신도시로 빠져나가는 현실에서 구도심 활성화와 관련된 정책이 대부분 실패한 데 따른 후유증이란 시각이 제기된다.

30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전 논란이 뜨거운 봉화초등학교와 용정초등학교를 비롯해 앞으로 수년 내에 초등학교 23개, 중학교 28개가 이전 대상이다. 서구 가좌동 봉화초교는 청라지구로, 남구 숭의동 용정초교는 남동구 서창지구로 이전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초등학교 기준으로 학생 350명 정도를 학교 유지에 필요한 학생수로 잡는데 이전 대상 학교들은 그보다 적거나 향후 5년 내외에 학생수가 줄어들 게 명확한 곳들”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학교를 빼앗겨야 하는 지역의 반발은 거세다. 두 초교를 2019년 3월까지 이전하는 계획은 교육부 승인을 받았지만 해당 지자체와 주민들의 반대가 심각하다. 학생수가 줄어든다 해도 구도심 학생들의 학습권은 보장돼야 되며 장거리 통학을 강요할 수 없다는 논리를 편다.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은 구도심 단체장들과 간담회를 갖고 학교 이전 문제를 논의했으나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강범석 서구청장은 봉화초교 이전을 백지화하고 청라지구에 새로운 학교 설립을 요구했다.

인천 연수구 옥련동 능허대중학교를 송도국제도시로 이전하는 방안은 시교육청이 계획안을 발표한 지 1년 만에 시의회에서 가까스로 통과됐다. 시의회가 구도심 공동화와 학부모 반발 등을 고려해 계획안을 수차례 보류시켰기 때문이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6-07-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골목상권 10곳 자생 기반 다지는 관악

상인 조직화·골목별 브랜드 개발 추진 지역예술가에 의뢰 제품 디자인 개선 “지역경제 탄탄하게 할 수 있도록 최선”

광진 내년 예산 첫 6000억… 방역·소상공인 지원에 방점

구민 안전·방역 사업 등에 329억 편성 지역경제·일자리·상품권에 703억 배정 취약계층 생활권 보장에도 대폭 증액

소외이웃과 함께하는 강서… 나눔 분위기 후끈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희망온돌’ 사업 20개 주민센터에 모금함·포토존 등 설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