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뉴스’ 책 읽는 총리, 전쟁 신호탄?

다독가로 알려져… SNS에 독후감도

생태·평화경제 잇는 순천표 혁신

25~27일 전남 순천서 균형발전박람회

2030 여군 느는데… 분만병원 전무한 접경지

2025년까지 군부대 이전 대안으로

현직 변호사도 응시…9급 공무원 인기 ‘상종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년 실업난 등의 영향으로 9급 공무원들의 스펙이 하늘을 찌를듯 하다.

현직 변호사가 임용시험에 응시하는가 하면 최근 신규 임용자 중에는 서울 유명대학 출신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12일 광주시에 따르면 로스쿨 출신 A 변호사는 지난달 광주시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일반 행정 9급에 응시했다.

40대인 A 변호사는 변호사 자격증 소지자에게 주는 가산점을 신청하면서 응시 사실이 알려졌다.

광주시는 변호사협회에 자격증 소지 여부 확인을 요청해 최근 소속 변호사라는 회신을 받았다.

광주시 인사규칙은 6급 이하 일반행정직 공무원 임용시험에서 변호사 자격증 소지자는 필수 3과목과 선택 2과목에서 과목별 만점의 5%에 해당하는 가산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A 변호사는 지난해에도 7급 임용시험에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무원들의 로스쿨 입학시험 응시는 종종 있어왔지만 반대로 로스쿨 출신 변호사가 9급 공무원 시험에 지원한 것은 전례를 찾아보기 어렵다.

자치단체 6~7급 법무 관련 직위에 임용돼 온 로스쿨 출신 변호사가 9급 일반행정직까지 문을 두드리게 된 현상에 법조인 양성에 쓰인 사회적 비용 낭비라는 지적도 나온다.

A 변호사는 9급에 임용되면 동사무소에서 등·초본 등 제증명 업무부터 맡게 된다.

9급 공무원은 더는 ‘말단’이 아닌 ‘안정적 삶’을 보장하는 직종으로 떠올랐다.

최근 발표된 한국고용정보원의 ‘청년층 취업준비자 현황과 특성’ 보고서에 따르면 취업준비자들이 목표로 하는 시험의 종류로는 ‘9급 공무원 시험’이 45.5%로 가장 많았다.

‘교원 임용시험’(14.8%), ‘회계사 등 전문자격시험’(12.0%), ‘7급 공무원시험’(11.8%), ‘기타 공무원 시험’(4.6%) 등이 뒤를 이었다.

이른바 공시족의 급증은 취업난과 함께 취업 후에도 불안정한 고용 구조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경쟁률이 높다 보니 합격자들의 스펙도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필기시험 점수가 높아도 가산점 없이는 합격을 장담하기 어려울 만큼 ‘바늘구멍’이 됐다.

광주시 관계자는 “서울대학교를 졸업한 9급 임용자도 나오고 있다”며 “고졸이나 전문대 출신은 찾아보기 어렵고 지방 국립대, 서울 유명 사립대 출신의 점유율이 높아져 학력이 상향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103명을 선발하는 이번 임용시험에는 모두 8천85명이 지원, 5천9명이 실제 시험을 치렀다. 실질 경쟁률은 48.6대 1이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커튼머리’ 고유정, 울먹이며 판사에게 한 말

전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고유정(36)이 법정에서 직접 말할 기회를 달라며 울먹였다. 취재진 앞에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양천 다문화공동체 ‘맛있는 소통’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구민 행복 노래하는 힐링캠프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한옥·한복·한글은 종로 상징어”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일일 바리스타 된 구청장

유성훈 서울 금천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