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7급 지방공무원 경쟁률 전북 ‘최고’

4명 선발 1138명 몰려 284대1… 전국 평균 122대1 작년과 비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10월 1일 실시하는 16개 시·도별 지방공무원 7급 공채시험에서 전북 지역이 가장 치열한 경쟁률을 보였다.

행정자치부는 공무원 선발을 별도로 진행하는 서울시를 제외한 16개 시·도별 원서접수 현황을 취합한 결과 4명을 선발하는 전북도에 1138명이 몰렸다고 밝혔다. 284.5대1의 경쟁률이다.

2014년과 2015년 2년 동안 최고 경쟁률을 보였던 경기도는 196.2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2014년에는 303.4대1, 지난해에는 263.4대1이었다. 올해는 전북, 인천(249.3대1), 광주(205.8대1)에 이어 네 번째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 행자부 지방인사제도과 관계자는 “공시생들이 지난해 필기시험 합격선이 낮았던 지역으로 옮겨 가면서 경쟁률 순위가 달라졌을 수 있다”며 “선발예정인원 증감 등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하지만 정확한 통계를 분석해 흐름을 파악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단언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국가직 선발시험을 담당하는 인사혁신처는 “과거에 비해 공시생들이 국가직보다는 지방직을, 지방직 중에서도 집값 등 생활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도권 외 지역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인다”고 전했다.

16개 시·도 전체의 평균 경쟁률은 122.0대1로 지난해(125.1대1)와 비슷했다. 275명 선발에 모두 3만 3548명이 지원했다. 경쟁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31명 선발에 1591명이 지원해 51.3대1의 경쟁률을 나타낸 강원도로 집계됐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8-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