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흘간 강남 전체가 극장

26일 강남페스티벌 팡파르

돼지열병 우려에도 중대본 안 꾸린 행안부 왜?

주무부처 농식품부 대처 능력있다 판단

지자체도 포괄적 네거티브규제 전환

이 총리, “규제 그대로 두는 건 혁신 포기”

[고시 플러스] 순경공채 경쟁률 30.6대1 ‘소폭 하락’

상반기보다 모집 인원 늘어…경남청 일반 여성 207.3대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순경 공채 응시원서 접수 결과 2169명 선발에 6만 6268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 30.6대1을 기록했다.

모집 분야는 순경 일반 남자, 일반 여자, 경찰행정학과 출신 경력경쟁채용, 101단, 학교전담경찰관(SPO) 총 5가지다. 선발은 지방경찰청별로 한다.

전반적으로 지원자가 올 상반기 치러진 1차 시험에 비해 늘었으나 선발예정 인원이 1차 때와 동일한 일반 여자 부문 지원자 수만 줄었다.

모집 분야별 평균 경쟁률을 보면 1579명을 뽑는 일반 남성에 4만 3540명이 몰려 평균 경쟁률은 27.6대1로 나타났다. 올 상반기 치러진 제1차 순경 공채에 비해 지원자가 크게 늘었으나, 인원도 많아져 경쟁률은 다소 낮아졌다.

지난 1차에서는 1001명 선발에 3만 7949명이 지원해 37.9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일반 남성 부문 지방청별 경쟁률을 보면 광주, 부산, 대구 순으로 높았다. 14명 선발에 1141명이 지원한 광주청이 81.5대1로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46명을 뽑는 부산청에 3327명이 응시원서를 내 72.3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21명 선발에 2170명이 몰린 대구청이 70대1의 경쟁률로 뒤를 이었다.

경기청의 경우에도 지원자가 몰리기는 했으나, 경쟁률은 경기북부청 12.7대1, 경기남부청 19.5대1로 다소 낮게 나왔다. 1차 시험 대비 선발예정 인원을 대폭 늘렸기 때문이다.

153명을 선발하는 일반 여성 부문에는 1만 3167명이 지원해 86대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동일한 인원인 153명을 선발한 지난 1차 시험에는 1만 5219명이 몰려 경쟁률인 99.4대1로 더 높았다. 경남, 부산, 광주 순으로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3명을 선발하는 경남청에 622명이 지원해 207.3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부산청은 5명 선발에 956명이 지원해 191.2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3명을 뽑는 광주청에는 482명이 지원해 경쟁률 160.7대1을 기록했다. 전북청, 대전청, 전남청, 서울청도 100대1을 웃도는 경쟁률을 보였다.


경찰행정학과 출신 265명을 선발하는 경력경쟁채용 부문에는 6185명이 몰려 23.3대1의 평균 경쟁률을 나타냈다. 15명 선발에 525명이 지원한 충남청이 경쟁률 35대1로 가장 경쟁이 치열한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지방경찰청에서만 해당하는 101단은 120명 선발에 2767명이 지원해 23.1대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차 공채 때와 선발예정 인원은 같지만 지원자가 800명 증가해 지난해 16.5대1에서 다소 상승한 경쟁률을 보였다. 52명을 선발하는 학교전담경찰관(SPO)엔 609명이 지원해 11.7대1을 기록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6-08-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사랑해 여봉봉” 동료 아내와 불륜 육군 중사

동료 부사관의 아내와 불륜관계로 중징계를 받은 육군 부사관이 전역 후 사단장을 상대로 제기한 행정소송에서 패소했다.인천지법…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침 7시, 청소대장이 뜬다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내년 5월, 성북에 문화공간 선다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상수도 현대화 3300억 투입 협약

이철우 경북도지사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