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상도유치원 막는다”…14만곳 안전 점검

학교·철도 등 국민 생활 밀접 시설 대상

올해 순천 관광엔 ‘감성 스토리’가 흐른다

2019 순천 방문의 해 ‘관광 밑그림’

“쓰레기 투기 안 돼”… CCTV는 청결 보안관

서울 마포구, 골목길 상습 쓰레기 투기 퇴치

서울시의회 서윤기의원 “市서소문청사 증축 예산만 낭비 우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서윤기 의원(더불어민주당, 관악 2)은 제270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 제6차회의 ‘2016년도 제3차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 심사에서 서소문청사 증축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집행부를 강하게 질타했다.

서소문청사 증축사업은 직원 사무공간 부족 및 임차청사를 해소하기 위해 서소문별관 여유부지에 건물 2동(별관 5동, 뜨락카페)을 철거하고, 572억원을 투자하여 별관 2동 청사를 증축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서윤기 의원은 첫째 이 사업은 서소문청사 리모델링만이 아닌 대체방안도 모색하여 비용대비 효과성 등을 살펴보았어야 함에도 다른 입지에 대한 비교 고찰없이 사업을 추진하려 하고 있고, 2,982억원을 들여 신청사를 건립(2012년 8월 준공)한지 4년 반 만에 새로운 청사를 건립하는 것에 대해 타당한 계획없이 진행하고 있으며, 둘째 서소문청사 일대를 재건축 할 경우, 문화재가 발굴될 가능성이 큼에 따라 사업의 진행에 차질을 빚을 개연성이 높고, 셋째 청사 증축 등은 향후 공무원 충원계획을 반영하고, 현재 임차 청사에서 근무하는 직원(924명)을 모두 수용할 수 있는 공간이어야 하나, 증축 면적은 14,174㎡로 임차 청사(18,428㎡)를 해소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서윤기 의원은 “572억원의 과도한 시민의 혈세를 투자하는 청사 중축 사업에는 더욱 신중을 기해야하며 기존 청사 활용을 극대화하고 서울시 소유 건물에 직원들을 분산 배치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안건은 제270회 임시회 행정자치위원회 제6차회의 공유재산관리계획안에서 삭제되었으며, 9월 9일 본회의에서 의결될 경우, 삭제 의결시 의결일로부터 6개월 이내에 재상정이 금지되어(「서울특별시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 조례」제11조제3항) 사실상 2017년 예산편성 및 사업을 할 수 없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김현철 “한국당, 아버지 사진 당사에서 내려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5·18 민주화운동은 ‘폭동’이었다고, 5·18 유공자들은 ‘괴물 집단’이라고 망언하자 고 김영삼 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금천구 ‘힙한 레미제라블’ 온다

청소년 뮤지컬 응원 유성훈 구청장

강서 의료관광, 복지부 공모사업

2012년부터 6차례… 국비 1억 확보

용산 ‘외국인 친화도시 프로젝트’

외교관 특강 등 각국 대사관과 협조

“관광으로 순천의 품격 높일 것”

허석 순천시장 인터뷰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