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 포커스] “의원 역량 키워 정책 생산하는 의회로”

김창현 광진구의회 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주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것이 아니라 정책을 생산하는 구의회로 만들겠습니다.”


김창현 광진구의회 의장

●외부전문가 더 많은 정책연구회 만들어

김창현 광진구의회 의장은 21일 구의회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문을 열었다.

기초자치단체 의회를 바라보는 따가운 시선을 의식한 듯했다. 김 의장은 “지난 임시회 때 조례로 ‘정책연구위원회’ 설치 규정을 만들었다”면서 “정책연구회는 각종 지역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을 고민하고 집행부와 함께 문제를 풀어가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의원 4명과 외부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연구회는 광진구가 가진 각종 구조적 문제나 민원을 주민과 해결하는 창구다.

그는 ‘광진 사회적경제 네트워크’를 예로 들었다. 지역 내 흩어져 있는 사회적기업을 한군데 모아서 간담회를 열었다. 여러 가지 어려운 점을 듣고 가능한 것부터 한두 개씩 고충을 처리했다. 첫 만남은 김 의장 등 몇몇 구의원이 만들었지만, 다음 모임부터는 사회적기업인 스스로 회장과 총무를 뽑아 각자 처해 있는 문제점을 해결했다.

김 의장은 “정책연구회는 광진구의 주택, 교통, 문화 등 각종 문제 해결을 위한 마중물 같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위원 등 구의회 사무국 인력 충원

또 김 의장은 구의원 역량 강화를 위해 전문위원 3명과 구 직원 2명 등 모두 5명의 인력을 구의회 사무국에 충원했다. 그는 “의원 개별 교육은 물론 정책 입안과 예산 심의, 변화대응 능력, 소통 강화 등 각종 분야의 교육에 나설 것”이라면서 “지원 인력 강화와 의원 능력 향상은 일하는 구의회, 생산적 구의회로 가는 필요충분조건”이라고 강조했다.

한준규 기자 hihi@seoul.co.kr
2016-09-22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