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 플러스] 국가직 7급 필기 女합격 5년째 증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8월 27일 치른 국가직 7급 공개경쟁채용 2차 필기시험 합격자 1102명이 확정, 발표됐다. 여성 합격자 비율은 37.3%(411명)로 지난해보다 늘었으며, 올해 처음 시행된 인사조직 직류의 합격선이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는 2016년도 국가직 7급 공채 필기시험 합격자 명단을 6일 오전 9시 사이버국가고시센터(http://gosi.kr)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필기시험 합격자는 반드시 오는 10일 오후 6시까지 온라인으로 면접시험 등록을 마쳐야 한다. 이번 필기시험에는 총 3만 7964명이 응시했다. 합격자 평균점수는 79.99점으로 지난해 77.74점보다 2.25점 높아졌다. 일반 모집 단위에서 합격선이 가장 높았던 직렬은 최종 10명 선발에 2894명이 응시원서를 접수한 행정(인사조직)이다. 응시원서 접수 때부터 289.4대1의 높은 경쟁률을 보인 인사조직 직류 합격선은 86.21점이었다. 출입국관리직의 합격선이 85.28점으로 뒤를 이었다. 장애인 모집 단위에서는 외무영사직이 76.00점으로 합격선이 가장 높았다. 올해 여성 합격자 비율이 감소한 국가직 5급 공개경쟁채용 필기시험과 달리, 국가직 7급에서는 여성 합격자가 증가세를 유지했다. 최근 5년간 여성 합격자 비율을 보면 2012년 33.6%, 2014년 35.0% 등으로 꾸준히 늘었다.

앞서 인사처는 지난달 20~21일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 응시자 개인별 필기시험 과목별 점수와 가산점 내역을 사전 공개했다. 276명이 성적 확인 후 이의 신청을 했으나, 답안지 판독 재검증 결과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3차 면접 시험은 다음달 8~12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진행된다. 최종 선발 예정인원 870명은 같은 달 25일 확정된다. 경쟁률은 응시자 대비 43.6대1이다.
2016-10-0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