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 라운지] 마우스 잡기도 버거워… 16만명이 통증 호소

손목터널증후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우스를 잡고 컴퓨터 문서 작업을 하다가 갑자기 손목이 시큰거리는 듯한 통증을 경험할 때가 종종 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손목에 힘이 빠지면서 병뚜껑을 따기 힘들어지거나 물건을 세게 잡지 못해 떨어뜨리는 경험을 하게 된다면 ‘손목터널증후군’을 의심해야 한다. 빨래를 짤 때 손목이 갑자기 저리고 아픈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 컴퓨터 쓰는 공무원에 잘 걸려

이상운 자생한방병원 원장은 19일 손목터널증후군에 대해 “손목 앞쪽의 피부조직 밑 뼈와 인대로 구성된 작은 통로가 ‘정중신경’을 압박해 손바닥과 손가락에 통증으로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병은 내근직 공무원처럼 컴퓨터를 많이 사용하는 직종에서 생기기 쉽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2015년 손목터널증후군 환자는 16만 7000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여성이 12만 9000명으로 남성보다 훨씬 더 많았다. 특히 50대 여성이 5만 6000명으로 환자 3명 가운데 1명꼴로 많았다. 그다음이 40대 여성과 60대 여성이었다. 세탁과 설거지, 걸레질 등 가사노동으로 주부들이 손목을 많이 쓰기 때문이다. 이 원장은 “여성이 남성에 비해 근육이나 인대가 기본적으로 약한 데다 50대 이후의 중년여성들은 폐경을 기점으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뼈와 연골이 약해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잠들기 전 온찜질… 지압도 도움

이 원장은 정중신경 압박을 줄이는 ‘야간 손목고정보조기’ 착용을 권했다. 3~4주간은 낮에도 착용하는 것이 좋다. 통증이 발생하기 전 가장 먼저 신경 써야 할 부분은 자세다. 평소 손목에 각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컴퓨터를 사용할 때는 목과 어깨 근육을 스트레칭하고 장시간 한 자세로 앉지 말아야 한다. 이 원장은 “50분에 5분 정도의 휴식은 꼭 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손목이 시큰거리는 통증이 생겼을 때는 지압으로 자극을 줄여주고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손목을 사용해야 한다면 1시간에 10~15분 정도 휴식을 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일하다가도 간단하게 맨손체조나 스트레칭을 해주고 미세한 통증을 느낀다면 잠들기 전에 온찜질이나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다.

이 원장은 “내관혈(손목 시작선에서 팔꿈치 방향으로 손가락 두 마디만큼 떨어진 곳) 지압도 도움이 된다”며 “또 팔을 앞으로 쭉 뻗은 뒤 다른 쪽 손으로 손바닥을 15초간 바깥 방향으로 힘껏 당기고, 그다음 안쪽으로 당겨주는 방법으로 1세트 2회 실시하는 손목 스트레칭도 효과적이다”고 설명했다. 지압을 하기 전 뜨거운 수건 등으로 지압할 곳을 충분히 따뜻하게 해줘 근육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2-20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