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 라운지] 팔·손 저리는 ‘목디스크’ 스마트폰이 범인일 수도

경추추간판탈출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디지털시대’에 접어들면서 스마트폰을 업무에 활용하는 공무원도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에는 행정자치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속속 모바일 결재가 가능한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스마트폰 의존도는 점차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 굽은 자세 금물… 낮은 베개 써야

그러나 스마트폰을 오랜 기간 사용하면 피로감이 높아지고 관절에 무리가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스마트폰 화면을 보려고 고개를 내민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면 흔히 ‘목디스크’로 불리는 ‘경추추간판탈출증’이 생길 수 있다. 40대 이상 중년층은 청년에 비해 디스크 퇴행 변화가 더 많이 진행돼 조금만 무리해도 통증이 생기고 질병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은 26일 “주변 근육이나 인대가 약한 목은 외부 자극에 특히 취약해 가급적 구부러진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경추추간판탈출증은 경추 사이에 쿠션 역할을 하는 추간판(디스크) 수핵이 밖으로 밀려 나와 신경을 누르면서 통증으로 이어지는 질병이다. 목에 있는 7개의 뼈 사이로 8쌍의 신경이 지나가는데, 아래쪽 4쌍은 목뼈를 빠져나가 어깨와 팔, 손가락으로 간다. 이 원장은 “디스크가 돌출되면 이 신경 줄기를 자극하면서 팔과 손가락에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 폰 떨어뜨릴땐 수근관증후군 의심

목디스크를 예방하려면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정면을 바라볼 때 귀가 어깨와 일직선이 되는 자세가 가장 안정적이다. 이 자세를 유지하면 피로감을 크게 덜 수 있다. 또 퇴근 뒤 집에서 누워서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면 높은 베개보다 목을 받칠 수 있는 낮은 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손에 힘이 빠져 자주 스마트폰을 떨어뜨릴 때는 ‘수근관증후군’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나이가 들거나 손목을 많이 쓰면 손목 앞쪽의 작은 통로인 ‘수근관’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지는데, 이 때문에 수근관이 좁아지면서 신경을 압박해 손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

처음에는 저림 증상이 나타나다가 심해지면 엄지손가락 근육이 위축되고 마비증상이 나타나 손가락을 본인 의지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이 원장은 “혈액순환 장애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쉬운 수근관증후군은 손목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동작이 주요 원인”이라며 “노화로 손목 관절이 약화됐다면 손목과 손가락을 자주 이완시키고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10분 간격으로 손목을 돌리거나 손을 터는 동작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2-27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