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적 의료비’ 저소득 환자 年 8만명 지원

내년부터 모든 질환 최고 2000만원 지급

“고향기부제가 뭐죠”…67.4%가 “모른다”

찬성 78.3%로 높지만 인식 미미

퇴근시간 되면 PC 오프 산업인력공단 수요실험

입력 : 2017-03-09 22:46 | 수정 : 2017-03-09 23: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산업인력공단이 이달부터 행복한 일터 만들기의 일환으로 매주 수요일 정시퇴근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PC 오프제’를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PC 오프제는 직원들의 ‘저녁이 있는 삶’을 돕기 위해 퇴근 시간이 지나면 곧바로 직원들의 PC 네트워크를 차단하는 제도다. 지난해 공단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임직원의 87.8%가 행복지수를 높이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정시 퇴근제’를 선택했다.

불가피하게 긴급한 업무 처리가 필요한 직원은 ‘집중근무실’에서 일해야 한다. 집중근무실은 해당 부서장의 사전 승인을 얻어야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이용이 까다로운 편이다.

공단은 집중근무실 이외의 장소에서 근무하는 직원을 모니터링해 계속 남아 있을 경우 해당 층 전체 전원을 차단하기로 했다.

박영범 공단 이사장은“정시퇴근제도를 통해 일과 삶이 조화를 이루는 활기찬 공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3-1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한 판만 준비”…‘살충란’ 조사 실태 보니

‘무작위’ 설명과 달리 사전 통보“약 안 친 달걀만 골라냈을 수도”정부 내일까지 조사 완료 예정양계농가 61% 농약사용 통계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강서구, 할 말 하는 아이들

‘아동친화도시 만들기’ 행사

서초구청장, 음악회 계단 관람

장애 청소년에 자리 양보로

만해 좇는 나라 사랑 큰 거름

2017 만해로드 대장정

구로 매니페스토 8년 연속 수상

지역문화활성화 분야 최우수상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