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 노래방, 휴업 동참 고맙습니다”

[현장 행정] 신림동 업소 격려한 박준희 구청장

손잡은 양천 상공인, 마스크 생산 ‘올인’

김수영 구청장, 관내 협동조합 방문

꿩 먹고 알 먹는 중랑 ‘그린파킹’

주차 공간 만들고 녹지 확보

[公슐랭 가이드] 세종시 유일한 이탈리아 레스토랑 ‘준쉐프’

치즈향이 매콤한 청량고추와 어우러진 pasta…이미 스물에 착한 가격으로 입맛 잡은 ‘준 star’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준 쉐프’는 설렁탕·순댓국 등 한식이 즐비한 세종청사 주변 식당 중에서 유일한 이탈리아 레스토랑이다. 세종청사 6동 후문에서 약 30m 떨어져 있다. 준쉐프라는 상호는 주방장을 겸한 김준우 사장의 가운데 글자를 따왔다. 식당 규모는 40㎡, 자리는 32석으로 작은 편. 개업한지 1년 반 만에 까다로운 공무원의 입맛을 사로잡을 정도로 내공이 있다. 개업 초기 일찍 가면 자리를 잡을 수 있었지만 이제 점심은 100% 예약 손님만 받는다. 합리적인 가격과 고객의 입맛을 맞추기 위한 노력의 결과다. 대표 메뉴인 파스타는 7900~9900원으로 세종 일대 이탈리아 레스토랑에 비해 저렴한 편이다.

크림 파스타


빠네


목살 스테이크


베이컨 포테이토 피자

인기 메뉴는 ‘빠네’다. 촉촉한 빵 안에 크림파스타를 넣은 요리다. 청양고추를 넣어 매콤하면서도 풍미 가득한 치즈 향이 느끼하지 않게 잘 어울리는 것이 특징. 파스타라면 질색하는 남성들도 충분히 즐길 만하다. 또 다른 인기 메뉴는 목살 스테이크로 준쉐프의 노력을 상징한다. 고객의 입맛에 맞춰 변화를 거듭했다. 초기에는 계란 프라이와 샐러드를 내놓았는데 계란과 샐러드를 잘 먹지 않고 남기자 감자튀김과 버섯으로 바꿨다. 최근들어 소고기 스테이크 요청이 잇따라 상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김용석 명예기자(환경부 대변인실 홍보전문위원)

피자는 아이들을 위한 메뉴다.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베이컨포테이토의 선호도가 높다. 준쉐프의 가장 큰 장점인 저렴한 가격은 20살 때부터 양식 주방장으로 일하면서 쌓은 연구와 발품에서 나왔다. 10여년 전 고향 대구에서 4900원짜리 파스타를 선보이며 자신감을 체득했다. 세종청사와 연을 맺은 것은 청사 주변에 파스타 집이 없다는 ‘촉’이 가동되면서다. 청사 주변 상가는 임대료가 매우 비싼 것으로 악명이 높아 음식값도 상대적으로 비싸다. 준쉐프는 사장이 직접 요리를 하고 종업원을 최소화하면서 합리적인 가격에 이탈리아 요리를 내놓을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었다. 이런 노력이 예약 없이는 점심 때 먹기 힘든 레스토랑을 만들었고 지인에게 자신있게 추천할 수 있는 환경부 주변 맛집으로 꼽히게 했다.

김용석 명예기자(환경부 대변인실 홍보전문위원)
2017-03-13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재산 4조’ 90세 회장 득남…40대 부인 보니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인 포뮬러 원(F1)을 2017년까지 이끌었던 버니 에클스턴(90)이 90세에 아들을 얻을 예정이다.미국 CNN은 4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