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와 ‘낙하산’ 사이… “안쓰럽다가 열불”

‘계약직 공무원’을 보는 정규직들의 두마음

52억짜리 구미 수상레포츠센터 문 닫나

최근 개장 시설 칠곡보 열면 수심 낮아져 타격

세종엔 ‘부동산 문샤인’ ?

서울 2만원 올랐는데 12만원 껑충

충남 향토 별미, 학교 식탁 오른다

게국지·박속낙지탕 등 지역 음식 하반기 715개 초·중·고에 공급

입력 : 2017-03-15 22:34 | 수정 : 2017-03-15 23: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국지, 박속낙지탕, 빠금장….’

전국 미식가에게 인기 있는 충남 고유의 향토 음식이 학교급식 식탁에 오른다. 충남도는 올 하반기부터 이들 음식을 도내 715개 초·중·고교 학생 27만여명이 먹는 학교급식에 된장, 고추장 등 지역 전통 장류와 결합해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세영 도 주무관은 “학생에게 전통 건강식을 먹이고, 농어민에게 안정적 소득을 제공하기 위해 이같이 구상했다”며 “학생들에게 충남 전통 음식을 알리면 계속 전승되고 전국에 더 널리 확산되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게국지와 박속낙지탕은 서산·태안 향토 음식으로 미식가들 사이에 별미로 꼽힌다. 빠금장은 천안에서 남은 메주를 절구에 빻고 동치미 국물에 개어 부뚜막에 올린 뒤 숙성시켜 쌈장이나 찌개를 끓여 먹는다. 천안 특산물인 호두와 산채를 버무려 만든 호두산채비빔밥도 공급된다.

이인범 도 농산물유통과장은 “향토 음식을 만들려면 한 끼에 1인당 초등 2043원, 중등 2600원인 급식비를 초과할 수 있지만 공동구매여서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 학교급식에 젓갈과 장아찌 등 향토 가공품도 확대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7-03-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盧 장남 건호씨 삭발한 채 추도식 참석한 이유

노무현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이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렸다.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권 주요인사들이 모두 참석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구로 어린이나라 건국

11~13세 투표로 행정부·의회 구성

‘도봉순’ 없어도 든든한 도봉구

재난언전과 신설... 지역안전 1등급

악취 유수지, 사랑받는 휴식처로

영등포구 유수지의 변신

노면전차, 노원구서 다시 달린다

체코 노면전차 구매계약 체결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