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학술지에 실린 ‘日 송진 착취’ 아물지 않는 상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산림청 “식목일 3월로 앞당기고 공휴일 검토”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백신이 치매 유발”?… 방통위, 가짜뉴스 차단 나섰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충남 향토 별미, 학교 식탁 오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게국지·박속낙지탕 등 지역 음식 하반기 715개 초·중·고에 공급

‘게국지, 박속낙지탕, 빠금장….’

전국 미식가에게 인기 있는 충남 고유의 향토 음식이 학교급식 식탁에 오른다. 충남도는 올 하반기부터 이들 음식을 도내 715개 초·중·고교 학생 27만여명이 먹는 학교급식에 된장, 고추장 등 지역 전통 장류와 결합해 공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세영 도 주무관은 “학생에게 전통 건강식을 먹이고, 농어민에게 안정적 소득을 제공하기 위해 이같이 구상했다”며 “학생들에게 충남 전통 음식을 알리면 계속 전승되고 전국에 더 널리 확산되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게국지와 박속낙지탕은 서산·태안 향토 음식으로 미식가들 사이에 별미로 꼽힌다. 빠금장은 천안에서 남은 메주를 절구에 빻고 동치미 국물에 개어 부뚜막에 올린 뒤 숙성시켜 쌈장이나 찌개를 끓여 먹는다. 천안 특산물인 호두와 산채를 버무려 만든 호두산채비빔밥도 공급된다.

이인범 도 농산물유통과장은 “향토 음식을 만들려면 한 끼에 1인당 초등 2043원, 중등 2600원인 급식비를 초과할 수 있지만 공동구매여서 가능할 것”이라며 “앞으로 학교급식에 젓갈과 장아찌 등 향토 가공품도 확대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2017-03-1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명상·운동으로 재충전… ‘마음 백신’ 만드는 양천

[현장 행정] 건강힐링문화관 방문한 김수영 구청장

서대문, 20년 넘은 주택 수리비 최대 1700만원 지원

비용 50% 보조… 융자 땐 年이율 0.7%

AI 교육·소외계층 지도… 평생학습프로그램 함께할까요

영등포, 참여할 기관 4~5일 신청 접수

성동, 필수노동자 실태조사 최종보고회 개최

연구 토대 다양한 분야 지원 정책 검토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