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직 공무원 4년새 5배… 실효성 논란

올 4463개로 중앙 부처 직위 중 18.7% 차지

사드 보복 여파 한·중 지자체 교류 ‘얼음’

中 방문객 불참에 지역 행사 마비

취업제한 위반한 비위 면직자 8명 적발

권익위, 4명 해임요구 등 조치

topSection[1]['ko_name']

[관가 블로그] 특허청 행사 比부통령 등 요인 참석 왜

比서 지식재산 나눔 일환 허브오일 연구센터 열어

입력 : 2017-03-16 17:56 | 수정 : 2017-03-17 01:2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3일 필리핀 탈락주 아나오지역에서 열린 일랑일랑 허브오일 연구센터 개소식에는 레니 로브레도(앞줄 왼쪽 네 번째) 필리핀 부통령과 베니그노 아키노(뒷줄 왼쪽 두 번째) 전 대통령 등 주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우리나라 특허청이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의 하나로 2013년부터 일랑일랑 오일 추출기 개발 등의 사업에 도움을 주고 있는데 이날 행사는 제품화 연구 및 교육을 위한 연구센터 개소를 축하하는 자리였다. 우리나라에서는 특허청 국장급이 참석했다.

개소식은 마닐라에서 자동차로 4시간가량 떨어져 있는 작은 도시에서 열렸는데 이곳에 거물급 정치인들이 등장하자 주민들뿐 아니라 국내 참석자들도 긴장했다는 후문이다. 무장한 경호인력 100여명이 행사장을 에워싸면서 지역이 아닌 국가적 행사로 격상됐다고 한다.

임현석 특허청 다자기구팀장은 “탈락주에서 사업 성과를 설명하고 확산시키자는 취지에서 필리핀 대통령을 초청했다는 소식을 전해들었다”면서 “아나오는 아키노 집안의 지역 기반이라는 점에서 베니그노 전 대통령도 참석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특히 베니그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외부 활동을 자제해 이날 행사 참석이 필리핀 현지에서도 큰 화제가 됐다.

특허청이 추진하고 있는 국제 지식재산 나눔사업은 존속 기간이 만료된 특허를 활용해 극빈국이나 개도국의 생활 속 어려움을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여 주기 위한 적정기술 제공으로 매년 2건을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건당 개발 비용은 1억~2억원이 소요되는데 현장 조사와 기술검토·개발, 시제품 제작 및 설치 등이 포함된다.

아나오 지역은 자생식물인 일랑일랑 나무가 많아 오일 추출 기술만 뒷받침되면 경쟁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일랑일랑 오일은 향수와 화장품·비누 등 2차 상품 재료로 사용돼 국내 활용 가능성도 고려됐다. 특허청은 2013년 오일 추출기를 개발, 첫 지원 후 2016년까지 총 11대를 공급했다. 기존 추출기는 사이즈가 크고 장작을 연료로 사용해 수율 및 오일 품질이 좋지 않았다. 현지에서는 적정기술이 적용된 추출기를 사용하면서 오일의 불순물이 줄고, 향기와 색상 등도 우수해 수익성이 높아진 것으로 평가됐다. 로브레도 부통령은 축사를 통해 “한국의 지식재산 나눔사업을 통해 지역 소득 증대와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특허청은 올해 스리랑카에 코코넛 오일 추출기를, 우간다에는 태양열을 이용한 작물건조기를 적정기술로 개발해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7-03-17 12면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유골 6점 수습...DNA 감식

해양수산부는 세월호를 실은 반잠수식 선박 갑판 위에서 28일 오전 11시25분쯤 미수습자로 추정되는 유골 일부를 발견했다고 발표…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공사장 ‘안전 반장’ 신연희구청장

해빙기 안전 1번지 도전 강남구

빗자루를 든 구청장

이창우 동작구청장 봄맞이 대청소

개천에서 용 나게…

관악구, 저소득층 고교생 학습 지원

동부지법, 문정 비즈밸리 시대

송파구 17만㎡ 법조타운에 입주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