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베크 행정한류…연봉, 대통령의 10배”

공무원 수출 1호 김남석 전 차관

신임 순경 58% “가늘고 길게 가야죠”

“총경은 무슨…개인생활에서 만족찾자”

topSection[1]['ko_name']

중구 필동 서애길 1.6㎞ 보행자 천국으로

동국대~남산골 한옥마을 구간 33억 들여 보도 최대 5m까지 늘려

입력 : 2017-03-20 18:14 | 수정 : 2017-03-21 01:45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국대와 남산골 한옥마을 사이를 지나는 서울 필동 서애길 일대가 보행자를 위한 공간으로 거듭난다.

서울 중구는 오는 11월 완공을 목표로 33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필동 서애길 보행 친화적 거리 조성 공사’에 본격 착수한다고 20일 밝혔다. 공사가 진행되는 구간은 ▲동국대와 접한 서애로 ▲퇴계로와 남산을 잇는 필동로 ▲필동로와 남산골 한옥마을을 연결하는 퇴계로 36길 등으로 총연장 1.6㎞다. 구는 폭 2m 내외인 공사구간 내 보도를 3m에서 최대 5m까지 늘려 보행 공간을 충분히 확보할 계획이다. 통행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구간별 공사 일정을 수립해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서애로 구간 중 동국대 후문으로 이어지는 서애로 1길과의 접점에서 필동삼거리까지 240m 구간은 현재의 차량 양방향 통행에서 일방통행으로 변경한다. 이달 말까지 시험 운영한 후 다음달 1일 0시부터 정식 시행한다. 일방통행 실시로 줄어드는 차도는 보도로 바뀐다. 공사가 마무리되면 이 구간은 기존 보도보다 2배 이상 확충돼 보행 환경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동국대 축제나 마을 축제가 있을 때는 차량을 통제해 대학생과 주민을 위한 축제 광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전신주를 매설하는 지중화 공사는 지난해 9월 이미 시작됐다. 이는 전체 공사구간 중 890m에 해당하는데 현재 80% 완료됐다.

구는 인근 주민과 상인들이 원하는 보행 환경이 형성되도록 수시로 의견을 듣고 공사에 반영할 계획이다. 최창식 중구청장은 “보행 친화적 거리 조성 공사는 서애 대학문화거리 조성의 핵심 과정 중 하나”라며 “완공 후 서애길 일대가 변화의 급물살을 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21 16면

박근혜 30일 영장실질심사…구속 여부 31일쯤 결

검찰이 27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을 청구할 때 뇌물 수수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전 피…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희망의 나비 만난 독거남

양천구 ‘나비男 프로젝트’

두 바퀴 그린복지區 노원

전 구민 자전거 보험 무료 서비스

26개 아파트 공동체 사업

성동구 올 예산 8700만원 투입

용산구 유커 빈자리 ‘이상無’

관광객 다변화 전략 통한다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