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7·9급 공채 86.2대 1…1613명 선발에 13만명 지원

입력 : 2017-03-22 22:10 | 수정 : 2017-03-22 23: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 서울시 7·9급 공채시험 평균 경쟁률이 86.2대1로 나타났다. 시는 13∼20일 2017년도 서울시 7·9급 공채시험 원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1613명 선발에 13만 9049명이 지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87.6대1)보다 8862명이 줄어든 것으로 약무·간호·지적·운전 등 ‘경력경쟁직렬’ 시험이 오는 9월로 분리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모집단위별 경쟁률로는 일반농업 9급이 2명 모집에 1330명이 지원해 665대1로 가장 치열했다. 가장 많은 인원을 뽑는 일반행정 9급은 815명을 선발하는데 8만 1393명이 몰려 99.9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응시자 연령별로는 20대가 8만 7510명, 62.9%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4만 2748명(30.8%), 40대 6893명(5%), 10대 1147명(0.8%)으로 나타났다. 50대 응시생도 751명(0.5%)이나 됐다. 성별로는 남자가 6만 685명으로 43.6%, 여자가 7만 8364명으로 56.4%였다.

필기시험은 6월 24일 서울에 있는 중·고등학교에서 치러진다. 구체적인 시험 장소는 6월 9일 서울시인터넷원서접수센터(gosi.seoul.go.kr)에 공고된다. 필기시험 합격자는 8월 23일 발표하고, 10월 16∼27일 면접시험을 거쳐 11월 15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한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7-03-23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세월호 청문회 위증 조여옥 처벌” 20만명 청

2016년 말 진행된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위증했다는 의혹을 받는 간호장교 조여옥 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은평 ‘북한산 韓문화벨트’ 연다

삼각산미술관 등 3곳 26일 개관

조선의복서 藝를 만나다

선잠박물관 개관한 성북

휠체어 타고…눈 가리고…

장애인 체험 나선 종로구청장

“종로는 지붕 없는 박물관”

김 구청장 “문화재 보존, 주민의 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