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미복 입은 李총리 “이러다 제비족 되겠네”

일왕 즉위식 참석 ‘깨알 유머’ 발휘…몽골 총리 만나 “내 말 잘 있지요?”

문학관 품고 한문화특구 넓히고… 은평 ‘문화·관광 체험

서울 진관동 일대 ‘문화·관광 벨트’로 뜬다

역시나… 아침 쌀밥은 학업성취도 높이는 ‘만능 한 끼’

전북대 차연수 교수팀·농진청 공동연구

“48년간 8개 정부에서 일한 후버 FBI 국장…대한민국엔 왜 없나”

‘대한민국에 인사는 없다’ 펴낸 이근면 전 인사혁신처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방형 직위제가 어느덧 16년이 지났지만 국회와 언론에서 ‘무늬만 개방형’이라고 비꼬고 있다. 공직 개방은 앞으로 우리의 아이들이 살기에 더 좋은 나라를 만드는 데 반드시 필요한 노력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37년간 삼성그룹에서 인사 전문가로 활약하다 2014년 초대 인사혁신처장으로 발탁돼 공직사회에 새바람을 일으켰던 이근면(65) 전 인사혁신처장이 공직사회 개선 및 혁신에 대한 제언을 담은 책 ‘대한민국에 인사는 없다’를 지난달 30일 발간했다.

정부는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관피아’(관료+마피아) 폐해가 불거지면서 그해 11월 인사혁신처를 신설하고, 이 전 처장을 영입했다.

이 전 처장은 “공무원은 인사혁신처장으로 임명되기 전까지 나와는 낯선 단어라 생각하고 살아왔다. ‘공무에 종사하는 자’를 이르는 공무원이라는 단어는 내게 진지하게 다가왔다”면서 “그런데 솔직히 고백하자면 막상 들어와 보니 공직사회의 분위기는 내 생각과는 다소 거리가 있어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 책에서 현 공직사회의 문제점을 환경과 시스템 면에서 지적했다. 그는 순환보직제에 대해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에드거 후버 국장은 죽을 때까지 48년간 8개 정부를 거치며 정치적 성향이 다른 대통령 밑에서 국장 자리를 지켰다고 한다. 이유가 무엇이든 간에 전문성이 있었기에 가능한 일임은 분명하다”면서 “진짜 주인인 국민에게 피해가 돌아오지 않도록 순환보직제의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공무원 인사에 대해서는 “인사처장으로 취임하고 나서 인사카드를 접하며 당혹스러움을 감출 수 없었다. 아직까지 정부 인사의 많은 부분이 실력보다는 평판에 의지하고 있었다”면서 “직무와 관련성이 낮은 학벌이나 신체사항 관련 정보는 없애고 주요 교육훈련 성적을 기재해 역량 개발과 성과를 인사관리와 연계시키는 등 성과주의를 강화했다. 모든 인사권자들 스스로 주의 평판에만 의존하기보다는 객관적이고 공평무사하게 인사를 해왔는지 되돌아볼 때”라고 강조했다.

초대 중앙인사위원장을 지낸 김광웅 서울대 행정대학원 명예교수는 서평을 통해 “국가경쟁력이 어디에서 비롯되는지 기업 인사와 정부 인사를 저울질하며 파악해 과감한 개혁을 시도했던 저자의 통찰력이 돋보이는 책”이라고 밝혔다. 민경찬 인사혁신추진위원회 민간위원장도 “이 책은 공직사회의 모든 것을 어떻게 바꿔야 하는지에 대한 혜안을 우리에게 준다”고 밝혔다. 면수는 272쪽, 가격은 1만 4000원이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7-04-03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살고 싶은 마을 만드는 동작

이창우 서울 동작구청장

백두대간수목원 ‘야생식물 방주’

김용하 한국수목원관리원 이사장

‘주얼리 산업 중심’ 종로

김영종 서울 종로구청장

중구 ‘조상 땅 찾기’ 서비스 9년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